뉴시스

광주·전남 설명절 민속 놀이 체험·공연 풍성

입력 2023.01.21. 07:0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아시아 전통 놀이·연날리기·인형극 '온가족 체험'

해금연주·판소리·진도북 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ACC 명절 어린이 프로그램. 2023.01.21. (사진=ACC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다채로운 전통 체험 행사와 공연이 광주·전남에서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ACC재단)은 2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어린이 문화원·아시아문화 광장 일대에서 '다복다복 설날맞이' 공연·체험 프로그램을 연다.

야외 광장에 마련한 '아시아 전통놀이마당'에선 다양한 전통 놀이를 즐길 수 있다. 나무판에 발걸이를 만들어 일정 구역을 달리는 인도네시아의 라리까유, 코코넛 신발을 신고 경주하는 태국의 던까라, 윷놀이까지 만나볼 수 있다.

어린이체험관에선 새해 소망을 담아 전통놀이 도구를 만드는 프로그램이 열린다. 어린이문화원은 이날부터 이틀간 설 맞이 어린이 공연과 블록아트 체험을 연다.

'검은 토끼해'를 맞아 꼬마 토끼의 성장 이야기를 바탕으로 가족 그림책 제작과 토끼 타투 행사도 열린다.

ACC에선 이날부터 나흘 간 지난해 호평을 받은 창·제작 공연 5편을 비대면으로 선보인다. 아시아성과 동시대 가치를 담은 '수박등 아이들'등을 볼 수 있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설 당일인 22일 오후 5시 공연마루에서 국악과 해금 연주곡, 태평무 등을 선보인다.

국립광주과학관은 이날부터 사흘간 14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설맞이 인형극(21일), 전통탈춤 공연(23일), 가족 구연동화(24일)가 열린다. 과학관 전역에서는 전통 탈 만들기(21일·23일), 연 만들기(24일), 3D복주머니 만들기 등 체험 행사가 열린다.

국립광주박물관은 이날과 23·24일 사흘간 다문화놀이·악기·의상체험과 가족 체험극을 운영한다.

전남 지역에서도 다양한 전통 놀이와 국악 공연이 열린다.

국립나주박물관은 앞마당에서 21일과 23·24일 앞마다에서 팽이·굴렁쇠·투호 등 민속 놀이 체험 행사를 연다.

전남농업박물관은 다양한 민속 놀이와 함께 청소년과 어린이 200명에게 복 주머니를 나눠주는 행사도 진행한다.

또 농경문화체험관에 소망지 걸개를 만든다. 새해 소망을 한지에 적어 달아 놓게 한 뒤 대보름 달집 태우기 행사 때 태워 날릴 계획이다.

진도군은 이날 오후 2시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일출'을 주제로 태평소 시나위, 진도북 놀이, 천궁, 판소리, 소포 베틀노래 등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