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노현희, 이혼 후 母와 원수···"내가 저 X을 내지른 죄로 고생"

입력 2022.10.02. 16:12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노현희. 2022.10.02. (사진 = MBN '속퓰이쇼 동치미'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배우 노현희가 이혼 후 합가한 모친과 겪었던 갈등을 털어놨다.

1일 방송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한 노현희가 '자식은 남이고 결혼한 자식은 원수다? 자식을 품으면 원수가 된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노현희는 "결혼한 자식도 원수고, 결혼 안 한 자식도 원수지만 저는 돌아온 원수다"며 "누가 행운의 숫자를 7이라고 했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7년을 살다 살다 돌아왔다. 엄마는 저를 '웬수 덩어리'라고 그런데 돌아온 원수와 사는 저희 엄마의 심정은 어땠겠냐"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월세 내는 심정으로 같이 지내게 됐는데 모녀가 애증 관계다. 얼굴만 보면 으르렁대고 돌아서면 서로 마음 아파했다. 엄마가 저를 낳으셨는데 성질이 나니까 '아이고, 내가 저 X을 갖다가 내지른 죄로 나 하나 고생하고 말지, 어느 집 가서 남자 또 고생시키려고 그러냐?'라는 말씀을 하셨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엄마한테 의지를 많이 해서 그런지 밖에서는 잘 하는데 집에서 손 하나 까딱도 안했다. 그러다 보니 옷도 뱀 허물 벗어놓듯이 두고, 엄마가 뒤치다꺼리를 다 하셨다"고 했다. 노현희의 말에 출연자들은 "진짜 돌아온 원수다" "원수 맞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를 듣던 가수 성대현은 "엄마가 반어법으로 야단치고 구박한 게 아직 내 딸이 예쁜데 잘 차려입고 새 출발하길 바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