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대 영산강 유역에 살았던 '사람과 동물의 삶' 엿 본다

입력 2022.09.29. 09:48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국립나주박물관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 기획특별전

30일~내년 2월5일 무덤속 사람의 얼굴 복원 과정 공개

[나주=뉴시스] 국립나주박물관이 오는 30일부터 내년 2월5일까지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 기획특별전을 진행한다. (이미지=국립나주박물관 제공) 2022.09.29. photo@newsis.com

[나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고대 영산강 유역에 살았던 사람과 동물의 유기적인 삶을 조명하는 흥미로운 전시가 열린다.

국립나주박물관은 전남도와 공동으로 마련한 기획특별전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이 30일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막이 오른다고 29일 밝혔다.

2023년 2월5일까지 이어지는 기획특별전은 전남도와 나주시가 주최하는 '2022년 마한문화행사'를 기념해 고대 영산강 유역에 살았던 사람과 동물,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의미를 소개한다.

전시는 '사람과 동물, 함께하다'를 대주제로, 1부 '삶에 들어오다', '2부 '상징으로 삼다', 3부 '마지막과 시작을 함께하다'로 구성했다.

먼저 도입부에선 사람과 동물이 함께 새겨진 해남 흑천리 마등유적 출토 토기 조각과 영상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영상은 영산강유역 마을과 무덤을 지나 전시실로 안내하는 내용으로 전시의 서막과 함께 사람과 동물이 오랜 기간 함께 해왔음을 보여준다.

[나주=뉴시스] 국립나주박물관이 오는 30일부터 내년 2월5일까지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 기획특별전을 연다. 사진은 동물 모양을 본떠 만든 흙인형. (이미지=국립나주박물관 제공) 2022.09.29. photo@newsis.com

1부 '사람의 삶에 들어오다'에선 고대 영산강 유역에 살았던 동물들과 동물의 활용방법을 보여준다.

사람에게 동물은 중요한 먹거리였고, 남은 동물의 뿔과 뼈는 도구와 장식품으로 만들거나, 앞날을 점치는 데 사용하기도 했다. 그리고 길들여진 동물은 소중한 노동력과 운송수단이었다.

이 주제에선 영산강유역에서 사람들과 함께 했던 동물 자료를 전시한다. 관람객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유적에서 출토된 동물뼈와 이를 재구성한 골격도를 전시한다.

'동물을 상징으로 삼다' 2부에선 다양한 재료로 동물의 모습을 본떠 만들거나 새겨 공헌물(貢獻物)로 사용한 여러 전시품을 소개한다.

[나주=뉴시스] 국립나주박물관이 오는 30일부터 내년 2월5일까지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 기획특별전을 연다. 사진은 망자를 위해 희생한 나주 복암리 유적 출토 소뼈. (이미지=국립나주박물관 제공) 2022.09.29.

사람들은 동물을 단순한 동물로 여기지 않고 의미와 상징을 부여해서 자신들의 바람이 담긴 새로운 존재로 만들었다. 고대 영산강 사람들의 미적 감각을 엿볼 수 있다.

3부 '삶의 마지막과 시작을 함께하다'에선 무덤에 잠든 고대 영산강 사람의 얼굴 모습과 마지막까지 사람과 함께한 여러 동물을 전시한다.

고대 영산강 사람들은 떠난 사람을 애도하기 위해 동물을 희생하기도 했으며, 때로는 무덤을 수호하기 위해 무덤 주변에 사람과 동물 모양의 토기를 세우기도 했다. 특히 법의학적 분석방법을 통해 복원한 무덤에 잠들어 있던 고대 영산강 사람의 얼굴모습 복원과정을 인터랙티브 체험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시실 마지막 공간에는 사람과 동물이 영원히 함께하기를 꿈꿔왔던 고대 영산강 사람들의 이상향을 보여주는 상서로운 동물과 동물 등에 올라탄 사람의 모습이 표현된 서로 닮은 토기 2점을 전시한다.

[나주=뉴시스] 국립나주박물관이 오는 30일부터 내년 2월5일까지 '고대 영산강 사람과 동물' 기획특별전을 연다. 사진은 서로 닮은 상서로운 동물 모양 토기. (이미지=국립나주박물관 제공) 2022.09.29.

마지막으로 특별전과 연계하여 전시의 이해를 돕고자 체험 활동 공간도 마련했다.

고대 영산강 유역에 살던 사람과 다양한 동물들이 함께 어우러진 모습을 입체 활동지로 완성해 보는 체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기획특별전 기간에는 나주시에서 개최하는 '대한민국 마한문화제'가 10월8일부터 10월9일까지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진행된다.

은하수 국립나주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는 고대 영산강유역에서 더불어 살았던 사람과 동물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코스모스 흐드러진 국립나주박물관에서 가족, 친지, 연인들과 청량한 가을 뜻 깊은 시간을 가져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