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준현, '도시어부3' 녹화 중 계좌 해킹···200만원 피해

입력 2021.06.25. 16:04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김준현이 녹화 중 계좌를 해킹당했다. (사진 = 채널A '도시어부3' 캡처) 2021.06.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개그맨 김준현이 '도시어부3' 녹화 중 계좌를 해킹당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3'에서는 전북 왕포에서 '강철부대' 멤버들과 조기 낚시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낚시 도중 김준현은 문자메시지를 받고 당황했다. 김준현은 "누가 3300원씩 해서 200건을 썼다더라. 65만 원을 초과했다. 한 번에 문자가 200개가 와 있다"며 "몇 백만원이다. 별 일이 다 있다. 이래저래 거지다. 해킹도 당했는데 배지도 뺏기면 최악"이라고 알렸다.

이에 이경규는 은행에 연락해 계좌를 정지하라고 말했고, 박군도 나서 카드사를 통해 결제를 취소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하지만 디지털이 어려운 김준현은 고객센터에 연락하는 걸 어려워했고 결국 "99만 원은 나중에 찾고 조기부터 잡자. 나중에 해달라면 해주겠지"라며 낚시에 집중했다.

김준현은 상대팀이 조기를 낚아 올리는 와중에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통화했다.김준현은 "아까 전화 드렸는데 제 전화번호로 100만 원이 결제가 됐다. 그거 환불하는 게 어렵고 안 된다"고 고객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