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야경이 아름다운 중마금호 수변공원

입력 2021.05.04. 11:56 댓글 0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여행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는데요.

사람이 밀집하는 유명 관광지보다 한적한 숲길이나 해변을 산책하고, 사람들이 붐비는 낮 시간보다는 한적한 시간대에 야경 산책을 하는 비대면 여행이 인기라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코로나도 잠든 새벽시간에 낮보다 밤이 아름다운 광양 야경 및 일출 명소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광양은 구봉산 전망대나 서천 테마공원 같은 걸출한 야경 명소가 있긴 한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광양 야경 명소는 바로 ‘중마금호 수변공원’이에요.

‘중마금호 수변공원’의 화려한 조명과 아침노을로 물든 광양만의 황홀한 풍경을 둘 다 볼 수 광양의 야경 명소인데요.

모두가 잠든 이른 새벽에 함께 광양 ‘중마금호 수변공원’으로 랜선 여행 떠나 봐요!

‘중마금호 수변공원’은 예전에는 풍광이 아름다운 예쁜 섬이었는데요.

지금은 육지가 되어 화려한 조명쇼에 넋을 잃고 마는 공원으로 조성되었어요.

공원에 올라서면 광양산단, 이순신대교, 그리고 해오름 육교와 무지개다리의 환상적인 야경을 한곳에서 조망할 수 있답니다.

‘달이 뜨는 강’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는 모습이에요.

새벽에 중마금호 수변공원에서 바라보는 광양은 고요하고 장대한데요. 벌써 붉은빛으로 물든 동쪽 하늘이 예사롭지 않네요. 동쪽 하늘이 시시각각 색을 달리하면서 옅은 여명이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저녁노을도 아름답지만 새벽에 솟아오르는 여명은 또 다른 감동을 주는데요.

새벽노을이 저녁노을보다 더 선명하고 깨끗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도심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다는 게 참 감사하네요.

새벽 5시! 이 시각이면 태양과 구름이 연출하는 장면은 그저 경이롭기만 한데요.

달빛과 조명에 의지하며 해변을 걸으니 반짝반짝 빛나는 광양 제철소도 보이고 고개를 돌려보면 이순신대교의 웅장한 모습도 보이네요.

해오름 육교는 중마금호 수변공원과 중마동 도심을 잇는 육교인데요.

육교는 광양을 상징하는 해가 떠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태양, 밝음, 희망, 미래, 발전 등의 의미를 모두 담았다고 합니다.

해오름 육교는 멀리서 보면 바다에서 올라온 황룡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형상인데요. 안으로 들어가면 용의 등을 타고 승천하는 황홀한 기분이에요. 육교 2층에 마련된 전망대에 올라서면 아름다운 바다와 산단, 그리고 도시의 풍경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집니다.

공원 전망대에 올라서니 야경이 무지무지 예쁘다는 무지개다리도 보입니다.

무지개다리는 광양시 중마동과 금호동을 잇는 해상 보도교인데요.

저녁에 오시면 현란한 불빛쇼를 감상할 수 있는 낭만 다리에요. 참고로 무지개다리 조명쇼는 20:00~22:00까지 30분 간격으로 하루 5회 공연입니다.

노을과 무지개다리 그리고 푸른 바다가 만나는 그림 같은 풍경이에요.

중마금호 수변공원에서 맞이한 여명의 아침이 정말 대단하지 않나요.

어둠을 뚫고 장엄하게 다가오는 여명이 만드는 풍광이 사람을 엄숙하게 하는데요. 거침없이 밝아오는 세상을 보니 가슴도 뻥 뚫리고, 머릿속도 맑아지는 느낌이에요.

일출의 시간이 다가오자 무지개다리의 조명이 꺼지고 포스코의 찬란한 불빛도 희미해졌어요.

그 순간 점점 조화를 부리는 하늘과 바다와 다리와 도시의 건물들!

아침햇살을 머금은 세상 모든 것들이 붉고 진하기만 합니다.

여명이 다가오는 세상의 빛은 붉고 환상적이네요. 보라색과 주황색이 어우러진 색감이 너무 곱지 않나요?

태양과 구름이 조화를 부려 세상이 금세 붉은색으로 가득 찼네요.

도심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다는 게 신기하네요.

다리 건너 도시의 건물이 실루엣을 그리며, 무지개다리에도 노을이 차 들어오고 있습니다.

가슴까지도 빨갛게 적시는 아침노을의 황홀함이 온몸에 전율로 느껴지는데요. 세상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답답한 마음이 시원해집니다.

드디어 태양이 떠오르고 세상은 밝아 오기 시작했어요. 동쪽 하늘이 세상의 붉은 빛깔을 모두 모아 세상이 밝히고 있어요.

저녁노을도 아름답지만 새벽에 솟아오르는 여명은 또 다른 감동을 주는데요. 가슴까지도 빨간빛으로 적시는 아침노을의 황홀함에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섬진강 줄기가 바다로 뻗은 풍경이 시원한 아침입니다.

탁 트인 섬진강 강변길은 드라이브를 즐기기에도 정말 좋은 길인데요. 하지만 사람들은 ‘섬진강은 자동차보다는 자전거’라고 말하죠.

연인과 함께 자전거 타고 꽃향기를 마시며 ‘섬진강 자전거길’을 달려보는 것은 모두가 꿈꾸는 로망이랍니다.

동트는 무렵의 해오름 육교와 도시의 풍경이에요. 광양은 지금 진분홍 꽃 천국인데요.

가로등이 꺼진 도로를 꽃잔디가 만개해 환하게 세상을 밝히고 있어요.

이순신대교의 아침 풍경이에요.

이순신대교의 경관조명은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 매일 점등하지는 않지만 주말 및 공휴일(금, 토, 일)에는 멋진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데요.

하절기 점등시간(4월~9월)은 6:30~11:30까지라고 합니다.

세상이 밝아지면서 도시 전체가 살아나는 듯한 기운이 감도는데요.

모두가 잠든 새벽, 아침노을이 보여주는 광양 중마금호 수변공원에서 기막힌 풍경에 감동하고 왔습니다.

찬란한 아침을 맞이했으니 오늘도 설레는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