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어쩌다 사장' 조인성, 김우빈과 통화···'돈독한 우정'

입력 2021.04.23. 09:2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어쩌다 사장' 조인성, 김우빈과 통화. 사진 = tvN '어쩌다 사장' 화면 캡처. 2021.4.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경 인턴 기자 =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김우빈과의 돈독함을 보여줬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물 '어쩌다 사장'에서는 배우 조인성이 절친한 배우 김우빈과 전화 통화를 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른 아침, 김우빈은 화천 슈퍼에 내려와 있는 조인성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다. 조인성은 "응, 우빵아~"라며 다정히 답했다.

조인성은 김우빈과 대화를 나누는 중 "허리 아파가지고... 복대 좀 찼어~", "응, 재밌어! 감동도 있네", "나 화천 사람 다 됐어~"라며 친근한 말투로 근황을 전했다.

통화를 끝낸 그는 "우빈이가 전화 했네"라며 "이제 건강해져가지고 내 몸 걱정을 다 하네"라고 흐뭇하고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김우빈은 지난 2017년부터 비인두암으로 투병했으며, 작년 완치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ansuhw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