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에 ´전염주의보´ 내려진 ´백일해´가 뭐길래?

입력 2024.05.30. 16:21 수정 2024.05.30. 16:38 댓글 0개
전국적으로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증가
아동·청소년 위주로 확산…예방접종 必
광주 북구청직장어린이집 원생들이 지난해 12월7일 광주 북구보건소에서 '올바르게 손 씻는 법'을 배우고 있다. /뉴시스

광주지역에 '백일해'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아동과 청소년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경향이 있어 적기에 예방접종을 해야 하는 한편 호흡기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당부가 나온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9일 기준 광주지역에서 올해 발생한 백일해 환자는 38명으로, 지난해(23명)보다 65.2%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8년 이후 최다 발생이다. 전국적으로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956명이 발생해 지난해(292명)보다 3배 이상 폭증했다.

제2급 감염병인 백일해는 보르데텔라균(Bordetella pertussis)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병이다. 콧물이나 경미한 기침으로 시작해 발작성 기침으로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들은 전형적인 백일해 임상 증상을 나타내지 않고 가벼운 기침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광주시는 백일해 예방을 위해서는 생후 2·4·6개월 기초접종, 생후 15~18개월, 4~6세, 11~12세 추가접종의 적기 예방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백일해는 현재 어린이 국가 필수예방접종 18종에 포함돼 있어 표준접종 시기에 해당하는 경우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특히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 중 과거 예방접종을 누락했거나, 추가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접종 완료자에 비해 감염 위험이 높기 때문에 서둘러 가까운 위탁의료기관을 방문해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광주시는 백일해 환자 대부분이 아동·청소년인 만큼 교육청 등 유관기관에 백일해 환자 발생 양상을 알리고, 학교 내 감염예방 개인위생 수칙 준수 당부, 적기 예방접종 독려와 확진자 감시체계 강화 등을 요청했다.

송혜자 공공보건의료과장은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 이후 방역정책이 완화됨에 따라 단체생활을 하는 아동·청소년 중심으로 호흡기 감염병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및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