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대중 전남교육감 "글로컬 박람회, 미래교육 새 패러다임 제시"

입력 2024.05.29. 10:55 댓글 0개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개막 축사
"공생의 교육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답 찾아야"
[여수=뉴시스] 박기웅 기자 = 29일 오전 전남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개막식에서 김대중 전남교육감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미래교육박람회는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이날부터 오는 6월2일까지 5일간 이어진다. 2024.05.29. pboxer@newsis.com

[여수=뉴시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29일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가 역사적인 막을 올렸다"며 "마침내 세계인들에게 지역이 주도하는 미래교육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교육 대전환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오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개막식에서 "이번 박람회의 주제는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이다"며 "우리는 지금 문명사 이후 처음으로 지구와 인류의 지속가능성을 걱정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저출생으로 지역소멸의 위기를 겪고 있고, 이 곳 전남이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다. 그 위기는 지속가능성을 위협하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는 것이 시대적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그 답을 공생의 교육에서 찾으려고 한다"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공생의 교육과 관련, 네 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김 교육감이 제시한 비전은 ▲지구를 살리는 인간과 자연의 공생 ▲현실로 다가온 디지털 시대에 AI(인공지능)와 인간의 공생 ▲교육과 지역공동체의 협력으로 지역을 살리는 로컬 공생 ▲글로벌과 로컬의 융합으로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글로컬 공생이다.

그는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이제 학교교육은 지역공동체의 지속가능성을 높여가는 역할로 확대돼야 한다"며 "전남의 지속가능성도 지역공동체의 협력이라는 공생의 교육으로부터 답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는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으로 연결돼 있다. 그 동안의 세계화는 국가 중심으로 이뤄졌다. 그러나 지금은 지역의 다양성과 특수성을 자산으로 지역과 지역이 직접 연결, 세계화를 이뤄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에는 개인이 주체가 돼 지구촌 각각의 개인이 연결되는 세계화로 발전할 것이다. 이 모두를 하나로 이어주는 것이 바로 '공생의 교육'이라 할 수 있다"며 "박람회에 참석한 여러 지역, 여러 나라도 우리처럼 지역의 문제와 미래교육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 것이다. 교육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지역 협력, 나아가 글로벌 협력이 강조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이번 박람회의 이름을 글로컬 미래교육으로 정한 것도 지역적 세계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그래서 대한민국의 수도가 아닌 이 곳 전남에서 박람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다. 이번 박람회가 미래교육의 희망을 살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이날 개막한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는 오는 6월2일까지 이어진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