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북한, 대남전단 물체 접적지역 살포···군 "접촉하지 말 것"(종합)

입력 2024.05.28. 23:28 댓글 0개
지난 26일 우리 측에 휴지장·오물짝 살포 예고
"야외활동 자제하고 미상물체 식별시 군부대 신고"
[인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북한군 총참모부가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에 군을 다시 진출시켜 요새화하고, 대남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한 16일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 초소가 보이고 있다. 2020.06.16.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북한 대남전단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접적지역에서 식별됐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밤 국방부 기자단 문자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북한은 지난 26일 남한이 대북전단(삐라)를 살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민감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날 김강일 북한 국방성 부상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국경지역과 종심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27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우리 쪽으로 전단을 살포해 자동차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입혔고, 풍선에 오물을 넣는 등 저급한 행동을 했다"며 "북한 풍선으로 보이는 물체를 발견했을 경우 군부대나 경찰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북한이 대남전단 살포를 예고한 지 이틀만에 실제 우리 접경지역에서 대남전단 미상물체가 발견된 것이다.

합참은 "국민들께서는 야외활동을 자제하시고 미상물체 식별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