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 "대만 인근 中 군사훈련 깊이 우려···"자제력 갖고 행동하라"

입력 2024.05.26. 01:37 댓글 0개
"민주적 권력 이양 과정 도발 구실로 삼지 말라"
[워싱턴=AP/뉴시스]미국 국무부가 중국군의 이른바 대만 포위 훈련에 자제력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사진은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이 지난해 7월18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모습. 2024.05.26.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에 자제력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각) 매슈 밀러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미국은 대만해협과 대만 인근에서 인민해방군(PLA)의 합동군사훈련을 깊이 우려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반중 독립 성향의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 취임 이후 사흘 만인 23일부터 대만을 겨냥해 군사훈련을 진행했다. 사실상의 '대만 포위 훈련' 성격이 강했다.

밀러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는 중국의 활동을 긴밀히 지켜보고 있다"라며 "공동의 우려와 관련해 동맹·파트너와 조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을 향해서는 "자제력을 갖고 행동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정상적이고 민주적인 권력 이양 과정을 군사 도발의 구실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밀려 대변인은 이런 행동이 긴장을 고조할 뿐만 아니라 수십 년간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킨 오랜 규범을 해치는 일이라며 이 문제가 국제적 관심사라고 했다.

이와 함께 미국이 하나의 중국 정책 및 대만관계법, 중국과의 3대 코뮈니케와 6개 보장에 전념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