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WHO "팬데믹 대응 국제협약 협상 지연"

입력 2024.05.25. 08:26 댓글 0개
검사, 치료, 백신 20% WHO 기탁 조항 포함
미국 등 선진국 지적 재산권 침해 들어 반대
[서울=뉴시스]지난해 5월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76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장면. 오는 27일 열리는 77차 총회를 앞두고 팬데믹 대응을 위한 국제 협약 협상이 지연되고 있다고 WHO가 24일(현지시각) 밝혔다. (출처=WHO) 2024.5.24.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AP/뉴시스] 강영진 기자 = 코로나 팬데믹과 같은 대규모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협약 논의가 2년을 끌었으나 부국과 빈국 사이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아 지연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유례없는 봉쇄조치가 취해지면서 경제가 타격을 받고 수백만 명이 사망하자 세계보건기구(WHO) 및 각국 지도자들이 대응책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했다. 이에 따라 2021년 WHO 회원국들이 WHO가 대처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협상을 주도하도록 요청했다.

롤랜드 드리스 WHO 협상위원회 공동대표가 24일(현지시각) 회원국들이 협약 초안 합의를 이루지 못했음을 인정했다. WHO는 오는 27일 제네바에서 열리는 연례 보건장관회의에서 협약 최종 초안에 합의할 것을 기대해왔다.

드리스 공동대표는 “협상을 시작하면서 예상한 단계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팬데믹 대응 국제 합의가 “인류의 안녕”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주 WHO 총회에서 “협상 진전을 위한 올바른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대표는 “협상이 실패한 것은 아니다.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성사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상 논의의 가장 큰 걸림돌은 팬데믹 병원균 정보 및 관련 기술을 공유하는 문제에 대한 이견으로 알려졌다.

최종 초안에는 검사, 치료제, 백신 등 팬데믹 관련 제품의 20%를 WHO에 지원하고 각국 정부가 민간회사와 맺은 계약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이달 초 미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정부에 보낸 서한에서 “지적 재산권 침해” 등을 들어 거부하도록 촉구했다.

영국 정부도 협약이 영국 국익과 주권에 부합해야 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비해 개발도상국들은 자신들이 병원균 샘플을 제공해 백신과 치료제를 제조하도록 돕는데 혜택은 받지 못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밝힌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