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호중 사고전후 탄 차량 3대 블박 메모리 모두 사라져

입력 2024.05.21. 13:08 댓글 0개
경찰 "증거 인멸 가능성 수사"
[서울=뉴시스]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2024.05.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정우 기자 =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지난 19일 열흘 만에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가운데, 사고 전후로 탔던 차량 세 대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모두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발생한 사고 전후로 김호중이 탄 차량 세 대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었다고 2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왕복 2차선 도로에서 택시와 충돌한 후 도주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식당에서 대리기사를 불러 자신의 BMW 차량을 타고 유흥주점으로 향했다. 다시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했다가 자신의 벤틀리 SUV 차량을 몰고 나오던 중 사고를 냈다.

이후 김씨는 매니저가 타고 온 소속사 차량을 타고 경기 구리의 한 호텔로 이동했다. 사고 전후로 차량 총 세 대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 차량들 모두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것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증거 인멸 가능성을 수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rie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