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 플랫폼 배달노동자 노동환경 개선 나선다

입력 2024.05.21. 10:08 수정 2024.05.21. 10:13 댓글 0개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요기요와 업무협약
6월부터 안전교육·안전용품 지원…심리 검사·상담

광주시가 노동의 사각지대에 있는 플랫폼 배달노동자의 안전교육과 노동환경 개선에 나선다.

광주시는 최근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 배달플랫폼 요기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배달노동자 안전교육과 심리상담에 나서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광주시와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은 안전교육과 안전장비를 지원하고, 배달플랫폼 요기요는 교육 참석자들에게 온라인 심리검사와 심리상담을 제공해 플랫폼 배달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배달노동자들은 대부분 촉박한 시간 안에 움직이기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을뿐만 아니라 고객 응대와 점주와 관계에서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은 비율이 높은 감정노동자로, 보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광주시는 총사업비 5천200만원(배달플랫폼 요기요 예산 1천200만원 포함)을 투입해 광주지역 배달노동자 200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과 심리상담을 6월부터 8차례 진행한다.

안전교육은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지부 전문강사의 '최신 교통법규와 사고대처방법', 라이더유니온 광주·전남지부 라이더 강사의 '오토바이 정비와 실무노하우' 등 맞춤형으로 구성됐다.

안전교육 이수자에게 10만원 상당의 안전용품(헬멧, 무릎·팔목보호대, 방한용품, 블랙박스, 우비, 조끼, 안전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주경제진흥상생일자리재단은 오는 27일부터 안전교육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 대상은 광주광역시 내 배달노동자로 광주시 기업지원시스템 (//www.gjbizinfo.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창호 노동일자리정책관은 "배달플랫폼 요기요와 협업을 통해 감정노동자로서 배달노동자의 애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어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플랫폼노동자에 대한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