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욕증시, 엔비디아 기대 속 혼조 마감···나스닥 역대 최고치

입력 2024.05.21. 06:3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엔비디아 실적에 대한 기대감과 연방준비제조(연준)의 신중론 속에 미국 뉴욕증시가 20일(현지시각)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96.82포인트(0.49%) 하락한 3만9806.77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86포인트(0.09%) 오른 5308.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108.91포인트(0.65%) 오른 1만6794.87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엔비디아 실적 기대에 힘입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다우지수는 지난 주 4만선 돌파 후 '숨돌리기' 장세를 보였다.

이번 주 시장의 최대 관심사는 오는 22일 장 마감 후 공개되는 엔비디아의 실적이다.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엔비디아는 전세계 인공지능(AI) 열풍 및 뉴욕증시의 강세장을 주도해 왔다.

투자자들은 AI 주도 랠리의 강도를 측정하기 위해 엔비디아의 실적을 면밀히 주시할 예정이다.

UBS 분석가 빈센트 헤니는 “시장 랠리는 사상 최고치에서 성장할 여지가 있다”며 "다양한 경제 및 지정학적 위험이 남아 있지만, 견고한 경제 및 실적 성장, 금리 인하 전망, AI에 대한 투자 증가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주식을 지지하는 배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엔디비아 주가는 이날 2.49% 올랐고,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2.15% 상승해 3월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준의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22일 공개된다. 금리인하에 대한 연준 당국자들의 신중론이 이어지면서 주가지수 고공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개별주에서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은퇴가 이전 발표된 것보다 이를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JP모건의 주가는 4.5% 밀렸다. 노르웨이 크루즈라인 홀딩스는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7.69%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