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농업기술센터, 우리밀 품종 현장평가

입력 2024.05.20. 17:22 수정 2024.05.20. 17:27 댓글 0개
노지 스마트농업 기술 현황, 6개 품종 재배기술·특성 등 소개
우수 신품종 보급 확대로 밀 자급률 향상·식량안보 강화 기대
20일 열린 밀 품종 비교전시포 현장평가회. /광주시 제공

광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과 함께 20일 농업기술센터 노지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에서 '밀 품종 비교전시포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가회는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구 개발한 우수 신품종의 보급을 확대해 밀의 자급률 향상과 식량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평가회에는 지역 밀 재배 농업인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주호 농촌지도사는 '노지 스마트농업 기술 현황 및 현장실증 추진상황'을 발표했고, 강천식 농업연구관은 '황금알 등 6개 밀 품종 재배기술 및 품종별 특성'을 소개했다. 이어 밀 품종 비교전시포 관람, 우리밀 산업 발전방안 협의 및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지역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새금강을 개발한 국립식량과학원 강천식 농업연구관의 '품종별 재배기술과 특성' 설명이 큰 관심을 끌었다.

광주농업기술센터는 최신 밀 신품종 연구·산업 동향과 스마트농업 기술 등 정보 공유를 통해 밀의 안정적 생산, 농가소득 보전, 식량자급률 향상, 회원 교류 활성화 등을 이끌 계획이다.

평가회에 참여한 한 농가는 "급변하는 이상기후와 고령화를 비롯한 농업인구 구조변화 속에서 밀 재배농가가 파종기부터 수확기까지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평가회를 통해 밀 재배에 스마트농업 기술 도입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시라 광주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밀은 우리나라 주요 식량작물로 밀 품종의 지역 적응성과 농가 반응을 지속 평가해 우수 신품종 보급 확대와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