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 '음주운전 시인' 김호중과 출석조사 일정 조율 중

입력 2024.05.19. 23:00 댓글 0개
김, 자진해서 경찰 출석 입장 전해와…"일정은 미확정"
소속사 생각엔터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사과
[서울=뉴시스] 김호중.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2024.05.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성하 이재훈 기자 = 경찰이 뺑소니 혐의에 음주운전 의혹도 더해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33)과 출석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호중이 19일 음주운전을 시인함에 따라 경찰 수사는 속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김호중 측에서 경찰 출석 조사 일정을 조율하자는 요청이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아직 출석 조사 일정은 확정된 바 없다. 수사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이날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사과문을 냈다.

김호중은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직적으로 김호중의 음주운전을 은폐했다는 혐의를 받는 생각엔터도 그간 거짓말로 일관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생각엔터는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가수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김호중은 전날과 이날 열린 경남 창원 콘서트에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의 조여 오는 압박에 결국 생각엔터와 함께 사실을 시인했다.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경찰은 소속사 차원의 조직적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해 왔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reate@newsis.com,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