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키움 홈 13연패 끊어낸 '영웅' 고영우 "내가 해결한다는 마음으로"

입력 2024.05.19. 18:10 댓글 0개
1번타자 출전…4타수 2안타 2타점 맹활약
키움 히어로즈 고영우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에 공헌했다. 2024.05.09 (사진=키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1번타자 고영우가 선봉에서 공격을 이끌며 팀의 연패 탈출을 견인했다.

고영우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1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 2득점을 작성했다.

이날 SSG 좌완 선발 오원석을 상대로 1회 2루수 뜬공, 3회 1사에서 중견수 뜬공에 그쳤던 고영우는 세 번째 타석에서 매섭게 방망이를 돌렸다.

팀이 1-2로 끌려가던 5회 1사 1, 2루 기회에서 오원석의 직구를 밀어쳐 2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1타점 안타를 때려냈다. 이어 로니 도슨이 안타를 치며 3루에 안착한 고영우는 김혜성의 2루수 땅볼 때 홈 베이스를 통과했다.

다음 타석에서도 귀중한 타점을 올렸다. 4-3으로 앞선 6회 1사 만루 찬스에서 우완 불펜 최민준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며 3루주자 변상권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8회에는 1사 1루에서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달성했다. 이후 후속 타자 도슨이 중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고영우가 또다시 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키움 타선에서 고영우의 타격감이 가장 뜨겁다. 5월 11경기에서 5차례 멀티히트를 생산하며 시즌 타율을 4할에 육박하는 0.394까지 끌어올렸다.

경기 후 고영우는 "오윤 타격 코치님께서 '항상 자기가 해결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타석에 서라고 하셨다. 오늘도 그런 마음가짐을 갖고 타석에 들어갔다"고 돌아봤다.

올 시즌 주로 6번 또는 7번타자로 출전했던 고영우는 이날 1번 타순에서도 맹타를 휘두르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고영우는 "타순에 대한 부담감 없이 평소대로 타석에 들어섰다. 시즌 초반에 자꾸 나쁜 공에 손이 나갔던 것 같아서 최근에는 삼진을 당하더라도 나만의 스트라이크존을 지키려 한다.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을 놓치지 않으려 하다 보니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2024 신인드래프트 4라운드 전체 39순위로 입단한 고영우는 최근 맹활약을 펼치며 본격적으로 신인왕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고영우는 "지금은 매일매일 경기에 집중하려 한다. 계속 기록을 쌓아서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