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해 공장서 황화수소 누출, "주민 외출 자제" 재난문자

입력 2024.05.19. 14:01 댓글 0개
소방당국 긴급 안전 조치
화학공장 가스누출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19일 오전 9시 37분께 경남 김해시 주촌면 내삼리에 있는 한 공장 철거과정에서 유독성 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황화수소는 썩은 계란 냄새가 나는 무색 악취가스로 흡입하면 질식할 수 있는 맹독성 가스다.

이에 김해시는 오전 11시 36분께 해당 지역 접근과 외출 자제 등 안전에 유의해달라는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출입을 통제하고 가스 성분을 측정하는 등 안전조치에 나섰다.

이날 황화수소 누출은 한 단조공장 폐업에 공장 철거과정에서 지게차로 황화수소가 담긴 350ℓ짜리 저장 탱크를 이동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비닐로 황화수소가 새어나온 밸브 부분을 비닐로 봉인해 확산을 막았다.

황화수소 누출 사고는 공장 주변 지역 주민이 김해시에 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