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로축구 인천, 문지환 결승골로 대전에 1-0 승리

입력 2024.05.18. 18:27 댓글 0개
리그 5위 도약
[서울=뉴시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의 최우진이 대전하나시티즌과의 리그 경기에서 프리킥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가 대전하나시티즌을 꺾고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인천은 18일 오후 4시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에서 문지환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점 3을 추가한 인천은 4승5무4패(승점 17)를 기록하며 리그 5위가 됐다.

패배한 대전은 4경기 무승(2무2패) 늪에 빠지며 10위에 그쳤다.

대전은 3-5-2 전술을 택해 김승대, 김인균으로 득점을 노렸다.

인천은 3-4-3 포메이션으로 박승호, 무고사, 김성민 등으로 대전 골망을 정조준했다.

승리가 필요한 두 팀은 경기 시작부터 상대 골망을 노렸다.

홈팀 대전이 분위기를 주도하며 상대를 괴롭혔다면, 인천은 조심스러운 운영으로 상대의 실수를 노렸다.

전반전에 이렇다 할 득점 상황을 만들지 못했던 인천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줬다.

김연수, 박승호를 빼고 김동민, 김보섭을 투입하며 수비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변화를 가져간 인천은 후반 4분 선제골을 넣었다.

최우진이 올린 코너킥을 문지환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승부의 균형을 깼다.

갈 길이 급해진 대전도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5분 배서준, 박진성이 빠지고 이정택, 이순민이 투입됐다.

후반 25분에는 이준규, 호사가 교체됐고, 후반 34분에는 정강민, 김인균을 대신해 음라파, 송창석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수비보다는 동점골을 위한 공격적인 승부수였다.

이민성 대전 감독의 결정에도 인천의 골망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후반 50분 송창석이 박스 안에서 발리 슈팅을 때렸지만 바운드 된 이후 인천 골키퍼 민성준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그렇게 경기는 선제골 이후 잘 지킨 인천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