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늘도 회장님 뜬 잠실···두산 박정원 구단주, 롯데전 관람

입력 2024.05.18. 18:12 댓글 0개
신동빈 롯데 회장 이어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도 잠실 찾아
두산 베어스 구단주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8일 롯데 자이언츠-두산전이 열린 잠실 구장을 찾아 경기를 찾아 지켜보고 있다. (사진=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올 시즌 두 번째 야구장 나들이에 나섰다.

두산 베어스 구단주인 박정원 회장은 18일 롯데 자이언츠-두산 경기가 열린 잠실 구장을 찾았다.

박정원 구단주의 야구 사랑은 남다른 것으로 유명하다. 매년 두산의 전지훈련지를 찾아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고, 정규시즌에도 틈 날 때마다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한다.

올해 야구장 방문도 홈 개막전인 3월 29일 KIA 타이거즈전에 이어 두 번째다.

최근에는 전력분석 강화를 위해 선수단에 태블릿 PC를 선물하기도 했다.

'회장님'이 지켜보는 가운데 두산은 1회말 2사 2, 3루 찬스에서 터진 양석환의 좌중월 스리런으로 앞서나갔다.

두산 베어스 구단주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8일 롯데 자이언츠-두산전이 열린 잠실 구장을 찾아 경기를 찾아 지켜보고 있다. (사진=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롯데와 두산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는 신동빈 롯데 회장이 발걸음했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주인 신동빈 회장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에 롯데호텔 식사권을 선물하며 "팬들의 끊임없는 사랑과 열정적인 응원이 있는 한 우리는 결코 포기할 수 없습니다. 꺾이지 않는 투혼과 투지를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지금부터 시작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주 신동빈 롯데 회장이 17일 잠실 구장을 찾아 롯데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를 지켜봤다. (사진=롯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 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롯데는 두산을 5-1로 꺾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