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빈집 리모델링 '월세 만원', 이거 실화냐···'지방소멸 대응' 강진 가보니

입력 2024.05.17. 08:30 댓글 0개
강진군, 2022년부터 '빈집 리모델링 지원 사업' 시작
5년·7년 무상임대 시 리모델링…입주자 월 1만원에
활력 돌고 인구 유입 늘어…"자신의 삶 집중해 좋아"
이상민 "인구감소·지역소멸 대응 강진 사례 전파를"
정부, 올해 빈집 정비 사업 추진…지방소멸대응기금
[강진=뉴시스] 강지은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6일 전남 강진군의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빈집 리모델링 현장을 찾아 입주자 이상준(38)씨와 대화하고 있다. 2024.5.16 photo@newsis.com

[강진=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라남도 강진군 병영면에 위치한 마을 '한골목길'. 지난 16일 서울에서 고속철도(KTX)로 2시간, 버스로 1시간을 더 달려 도착한 이곳은 강진군이 추진 중인 '빈집 리모델링' 지원 사업이 한창이었다.

돌담길을 따라 마을 안쪽으로 들어서자 낡고 오래된 한옥이지만 서까래와 대들보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리모델링 된, 깔끔하고 세련된 주택들이 곳곳에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진군의 '빈집 리모델링' 지원 사업은 2022년부터 시작됐다.

올해 4월 기준 인구 3만2587명에 불과한 강진군은 저출산 및 고령화, 인구유출 가속화 등으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늘어나는 빈집 관리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 사업에 나섰다고 한다.

현재 강진군에 소재한 빈집은 381호.

강진군은 이 가운데 상태가 괜찮은 빈집을 소유주가 5년 또는 7년 동안 무상 임대하면 5000만원 또는 7000만원의 사업비로 리모델링 해주고 입주자들이 보증금 100만원, 임대료 '월 1만원'에 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장기 임대가 아닌 타 지역에서 강진군으로 전입한 이가 거주할 경우에는 공사비의 50%,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2년차에 접어든 빈집 리모델링 지원 사업은 현재 순항 중이다. 지금까지 184가구가 신청해 75가구가 선정됐고, 이 중 45가구가 준공을 마쳤다. 준공 가구 중 장기 임대는 33가구, 자가 거주는 13가구이며 속속 입주하고 있다.

그 결과 빈집들로 적막했던 마을은 점차 활기가 돌기 시작했고, 생활 및 정주 인구 유입도 조금씩 늘고 있는 추세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신혼 1년차 이상준(38)씨도 서울에서 살다가 황칠나무 농사를 위해 아내와 함께 강진에 내려와 빈집을 매입, 직접 리모델링해 살고 있는 케이스다. 병영시장 내에서 카페도 운영 중이다.

이씨는 "저희는 여기 내려와서 지내기 잘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부족하고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서울에서 쳇바퀴 돌듯 살기보다 오히려 시골에서 본인의 삶에 좀 더 집중해서 사는 것이 훨씬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진=뉴시스] 강지은 기자 = 시골집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운영자 정태준(32)·김현우(32)씨가 지난 16일 장기 임대로 거주 중인 전남 강진군 리모델링 집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photo@newsis.com 2024.5.16

시골집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운영자 정태준(32)·김현우(32)씨는 장기 임대로 강진에 거주하면서 전국의 시골집과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김씨는 "다른 지역과 달리 강진군은 행정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주셔서 좋다"고 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이날 직접 빈집 리모델링 현장을 찾아 이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인구 감소와 지역 소멸에 대응하고 있는 모범적인 강진군을 많이 소개해달라"며 "이를 통해 많은 분들이 강진군에 다녀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정주까지 할 수 있도록 신경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진군은 이 밖에도 농촌 체류형 프로그램인 '푸소(FU-SO·Feeling-Up, Stress-Off), 청년마을 공유주거 조성사업 등을 통해 생활 및 정주 인구 유입 확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는 강진군의 사례 등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빈집 문제에 실질적으로 대응하고 인구 유입 등의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한 '빈집 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국내의 빈집은 13만2000호를 웃돌며, 이 중 절반에 가까운 6만1000호가 인구 감소 지역이다.

특히 이 장관은 지난 3월 이탈리아 중부 마엔차시(Maenza comune)를 방문해 이탈리아의 빈집 재생 사업인 '1유로 프로젝트'를 살펴보는 등 국내의 빈집 정비와 재생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에 활용이 어려워 방치된 빈집을 정비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으로 정부 예산 50억원을 투입했으며, 토지세가 주택세보다 높아 빈집을 방치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올해 1월부터 개정된 '지방세법 시행령'도 시행 중이다.

아울러 2022년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최초로 도입해 인구 감소 지역 89곳, 관심 지역 18곳의 지자체가 인구 감소와 지방 소멸 위기에 주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10년 간 매년 1조원 규모의 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 장관은 "강진군이 이탈리아보다 앞서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정부는 강진군과 같은 사례를 널리 전파하고, 인구 감소에 대한 대응 방안을 함께 고민하면서 지방소멸대응기금 등으로 아낌 없는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강진=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남 강진군이 추진 중인 빈집 리모델링 지원 사업 현장의 주택 모습. 2024.5.16.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