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천공 "빌딩 사려는 사람 의사 하면 안 돼···역술 전혀 몰라"

입력 2024.04.23. 08:09 댓글 0개
"나를 사이비로 만들어 윤석열 정권 끌어내리려 해"
[서울=뉴시스] 역술인 천공(본명 이천공)이 "돈을 많이 벌어 빌딩을 사려는 사람은 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의료계를 향해 쓴소리 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수아 인턴 기자 = 역술인 천공(본명 이천공)이 "돈을 많이 벌어 빌딩을 사려는 사람은 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의료계를 향해 쓴소리 했다.

천공은 지난 22일 보건의료 전문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의사는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귀한 사람들"이라며 "공부한다고 아무나 되는 직업이 아니라 하늘이 내려준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돈을 많이 벌어 빌딩 사려는 사람들은 의사를 하면 안 된다"며 "의사들은 치료는 물론 환자가 아픈 이유에 대해 연구해야 한다. 오롯이 돈 때문에 의사를 하려고 하면 발전할 수 없고, 국민에게 존경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의료대란 사태는 정부와 의료계의 대화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정부들이 의료계 반대로 의대 증원을 추진하지 못했던 만큼 이번에는 각오하고 시작했지만 역시나 돌아온 것은 '투쟁'이었다. 국가의 강경책은 의사들이 유발시킨 것"이라면서 이어 "의사는 존경 받아야 하는 직업인데, 불합리하면 쟁취하려 달려든다. 이건 잘못됐다. 기자회견을 통해 의견을 전달하면 국민들이 판단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 직접 나선 것에 대해 "처음부터 대통령이 관여하는 것은 옳지 않았다. 의료계와 주무부처가 의견을 나누면 중재하고 결론을 내리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직접 나서니 먹잇감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천공은 사직 전공의와 '비공개 만남' 형식으로 만날 의사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는 천공에게 '공개 만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공은 "대한민국을 키우기 위해 얼마나 애썼느냐. 절대 망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의사들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 해결책에 대해 나한테 물으면 답변할 테니 나를 불러라. 도움을 받을지, 말지는 그쪽에서 결정하면 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내 이름이 '이천공'이라 '2000명 증원' 정책이 나왔다는 프레임을 씌우는 세력이 있는데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누가 대통령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본인을 '역술인'이라고 칭하는 것에 대해서도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역술에 대해 전혀 모른다. 점도 안 치고 도술도 안 쓴다. 예언도 안 한다"며 "역술인이 되려면 엄청난 지식을 갖춰야 하는데 나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책을 덮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서 최순실을 통해 나라를 뺏은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나를 사이비로 만들어 윤석열 정권을 끌어내리려고 한다"며 "좌파든 우파든 대통령을 도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a30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