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남도, 노후·위험시설 1800곳 전문가 합동 안전점검

입력 2024.04.21. 09:17 댓글 0개
4월 22일~6월 21일 드론 등 첨단 장비 활용
"내실 있는 점검으로 안전한 생활 기반 마련"
[창원=뉴시스]경남도 최만림(왼쪽 두 번째) 행정부지사, 노후 위험시설 현장 안전점검.(사진=경남도 제공) 2024.04.21.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도내 노후·위험시설 1800개소를 대상으로 4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 61일간 분야별 전문가, 유관기관 등과 민관 합동 집중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행정안전부 주관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의 하나로, 지난 2015년 시작한 안전관리 실태 점검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의 사전 예방활동이다.

도내 주요 점검 대상은 취약시설, 최근 사고발생 시설, 도민 관심 분야 등 위험성이 높은 시설 1800여 개소와 주민신청제로 선정된 시설이다.

특히 어린이 놀이시설 사고가 전국 기준 2020년 181건에서 2022년 263건으로 증가하고 있어 키즈카페, 워터파크를 포함한 물놀이 시설도 전수 점검한다.

경남에서는 규모 1000㎡ 이상 실내 놀이제공 영업소 6개소)와 워터파크 포함 물놀이 유원시설 20개소를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노후 및 안전취약 시설인 산사태 위험지역, 교량, 건설공사장, 농어촌 민박·펜션과 출렁다리·집라인 등 신종 레저시설을 중점 점검한다.

경남도는 내실 있고 신뢰도 높은 점검을 위해 시설물 점검반 편성 시 토목·건축·전기·가스 등 관련분야 전문가를 50% 이상 참여시키고, 육안 점검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열화상카메라, 가스누출탐지기, 철근탐사기, 드론 등 첨단장비도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점검 성과를 높이기 위해 시·군 점검시설에 대한 확인 점검과 행정안전부·경남도·시군 합동 표본 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 결과, 이상이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사용제한, 보수·보강, 전문기관 정밀안전진단 의뢰 등 안전조치하고, 점검 후 보수가 필요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에 특별교부세 신청 등 적극적으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도민들은 자율안전점검을 통해 이번 점검에 동참할 수 있다..

'내 가정, 내 업소는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은 자율안전점검표로 자체 점검하면 된다.

또한 주민들은 점검을 원하는 안전취약 시설물이 있다면 5월 31일까지 가까운 읍면동 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거나,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시·군에서는 가정, 음식점·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에 자율점검표를 배부해 도민들이 직접 본인 소유 주택이나 시설물에 대한 자율점검을 실시하도록 유도하고, 방송이나 반상회 등을 통해 안전의식, 안전신문고를 통한 신고 등을 홍보하여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경남도 박영준 사회재난과장은 "내실있고 꼼꼼한 점검으로 재해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여 도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도민 모두가 관심을 갖고 자율안전점검과 주민점검 신청 등 안전실천운동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