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3월 영국 소매매출 보합···"인플레 둔화에도 소비 부진"

입력 2024.04.19. 23:24 댓글 0개
[런던=신화/뉴시스] 1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한 여성이 할인 안내문이 붙은 상점 앞을 지나고 있다. 2024.01.18.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영국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2024년 3월 소매 매출액은 수량 기준으로 전월 대비 보합에 머물렀다고 마켓워치와 BBC, RTT 뉴스 등이 19일 보도했다.

매체는 영국 통계청(ONS)이 이날 발표한 3월 소매 관련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인플레 감속에도 소비가 부진했다고 지적했다.

시장 예상 중앙치는 0.3% 증가인데 실제로는 미치지 못했다. 2월 소매 매출은 0.1%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자동차 연료의 판매가 2022년 5월 이래 높은 수준을 보이고 비식품 점포 판매도 늘어났지만 점포, 온라인 판매 모두 감소하고 여타 비점포 소매업 역시 부진했다.

연료 판매를 제외한 소매 매출액은 전월보다 0.3% 줄어들었다.

PwC 소비자시장 애널리스트는 "1~3월 1분기는 상당수 소매기업에는 기대를 벗어난 결과를 보였다. 인플레율 저하와 국민보험료 2% 인하가 1월 급여 명세에 반영됐으나 소비의 지속적인 회복으로는 아직 이어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3월 소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0.8% 증가했다.

1~3월은 직전 3개월과 비교해 1.9% 늘어났다. 1월에 대폭 증가했던데 힘입어 2021년 중반 이래 최대 신장폭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