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영준 선제골' 황선홍호, 중국에 1-0 전반 리드

입력 2024.04.19. 22:51 댓글 0개
전반 34분 이영준 선제 득점…2경기 연속골
[서울=뉴시스] 17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 한국 대 UAE 경기에서 득점한 이영준이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04.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중국과의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영준(김천상무)의 선제골에 힘입어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중국과의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 전반을 1-0으로 끝냈다.

약체로 평가받는 중국을 상대로 압도하는 경기력을 펼칠 것이라는 평가가 따랐으나, 예상과 달리 상대의 공격력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전반 34분에 나온 이영준의 선제골로 경기를 리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오는 7월 개막하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을 겸한다.

총 16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4위는 아프리카 예선 4위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한국 축구는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 도쿄올림픽까지 9회 연속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올림픽 최다 연속 출전 세계 기록이다.

황 감독은 이영준을 최전방에 배치했고, 좌우에 엄지성(광주FC), 강성진(FC서울)을 출격시켰다.

백상훈(서울), 강상윤(수원FC), 김민우(뒤셀도르프)가 중원에 자리했으며 수비 포백은 조현택(김천), 서명관(부천FC), 변준수(광주), 황재원(대구FC)이 구축했다. 골문은 김정훈(전북현대)이 지켰다.

대회 하루 전에 합류했던 정상빈(미네소타)은 1차전 아랍에미리트(UAE)전에 이어 이날 경기서도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초반은 중국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전반 15분 베흐람 압두웨리가 골키퍼와의 박스 안 단독 찬스에서 슈팅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상승세를 탄 중국은 계속해서 한국 골망을 노렸다. 전반 21분 압두웨리가 박스 안에서 수비수를 등지고 터닝 슈팅으로 다시 한국 골망을 노렸지만 영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이어 전반 24분 역습 상황에서 셰 원넝이 박스 안 왼발 슈팅을 노렸으나 김정훈을 넘지 못했다.

위기를 여러 차례 넘긴 한국은 선제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34분 강상윤이 내어준 패스를 이영준이 쇄도해 오른발로 중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영준은 지난 경기 결승골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분위기를 다진 한국은 또 한 번 골을 노렸다. 전반 39분 엄지성이 드리블 돌파 후 박스 안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 옆을 향했다.

이후 양 팀은 각각 추가골, 동점골을 넣지 못했고, 전반전은 한국이 1-0으로 앞선 채 막을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