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재명, 의장·원내대표 당원 투표 선출에 "장기적으로 검토해야"

입력 2024.04.19. 18:32 댓글 0개
"당장은 어렵지만 고민해 볼 문제"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 참석을 마친 후 발언하고 있다. 2024.04.1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의장과 원내대표도 당원 투표로 선출해야 한다는 일각의 요구에 "당장은 어렵지만 장기적으로 논의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원과의 만남에서 '국회의장과 원내대표도 당원이 선출할 수 있게 해달라'는 물음에 "이론적으로는 그럴듯해 보여도 사실은 위험하다. 대의제라고 하는 게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당원들이 책임 있게 잘 뽑을 수도 있는데 자칫 잘못하면 포퓰리즘으로 흘러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은 국회의원 회의체의 회의 진행자이고,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회의체의 대표를 뽑는 것이기 때문에 국회의원들이 뽑는 게 맞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책임성을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며 장기적으로 고민할 문제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서 배출되는 의장이 민주당 편을 안 들어 불만이 많아 아예 당원이 뽑자는 요구들이 있다"며 "대의제가 무조건 직접 민주주의제보다 나은 건 아니다. 걸러지는 효과도 있다. 장기적으로 고민해 볼 문제"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행사에 함께한 박찬대 최고위원은 "어떤 식으로든 (당원의 의견이) 반영되는 식으로 갈 것 같다"고 거들었고, 이 대표도 "반영은 될 것"이라고 동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당원 중심의 정당으로 질적으로 전환됐다"며 당원들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재차 역설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중앙위원회에서 권리당원 대 대의원 표 반영 비율을 20대 1 미만으로 조정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한 것에 대해 "표의 등가성을 놓고 보면 불합리하다"며 대의원과 권리당원이 1인 1표제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저도 1인 1표 제도로 가길 원했고, 당 지도부도 대체로 동의했는데 이미 이렇게 정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계속 줄여 나가야 할 것"이라며 "대의원제 개혁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