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년 의대 정원 자율모집 허용, 전북대 "논의 후 결정"

입력 2024.04.19. 17:13 댓글 0개
[전주=뉴시스] 전북대학교 의대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정부가 2025학년도 의대 증원 규모를 최대 절반까지 줄여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하기로 하면서 도내 의대들이 정원 감축 논의에 나선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대학별 교육 여건을 고려해 올해에 의대 정원이 확대된 32개 대학 중 희망하는 경우 증원된 인원의 50% 이상 100% 범위 안에서 2025학년도에 한해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경북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강원대, 제주대 등 6개 국립대는 전날 총장 명의로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해당 건의안을 정부가 수용하면서 증원 규모가 큰 거점국립대 위주로 감축이 이뤄지면 당초 2000명이었던 의대 입학 정원 규모는 1000명대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전북대와 원광대는 발표 범위에 맞춰 입학 정원을 조정하고 이달 말까지 조정안을 확정해 다음 달 말 수시 모집 요강 발표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정부가 발표에 따르면 전북대는 의대 정원이 기존 142명에서 200명으로, 원광대는 기존 93명에서 150명으로 늘어났다.

전북대 관계자는 "내년도 의대 입학 정원 증원분의 50~100% 범위 내에서 자율 모집하도록 결정됐기 때문에 현 정원, 교육부 배정 증원 수, 의대 교육인프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의대와 긴밀한 논의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