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전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 3729억 규모 편성

입력 2024.04.19. 17:00 댓글 0개
고물가·고금리 등 경기침체…소상공인·사회적약자 지원
SOC 집중 투자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제공
[대전=뉴시스]대전시 청사 전경. 2024. 04. 19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곽상훈 기자 = 대전시는 19일 3729억원 규모의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예산은 2024년 본예산 대비 5.7% 증가한 6조9059억원 규모로 일반회계 3097억원, 특별회계 632억원이 각각 증액됐다.

재원은 자체수입인 세외수입 528억원, 이전수입인 지방교부세 852억 원과 국고보조금 251억원,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으로 발생한 순세계잉여금 1138억원 등이다.

시는 예년보다 첫 추경을 앞당겨 고물가·고금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사회적 약자·청년에 대한 지원과 민선 8기 공약, 100대 과제와 연계한 문화·체육·산업·중소기업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투자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분야 투자 규모는 추경 재원의 59%인 2183억원에 달한다.

분야별 사업규모를 보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및 운영 50억원, 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36억원, 영세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17억원, 노은시장 경매장 및 중도매인점포 시설 개선 15억원 등 모두 114억원이 투자된다.

또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144억원, 어르신 무임교통 지원 99억원, 전세사기피해 지원사업 10억원, 자활근로사업 10억원, 경로식당 일반이용자 급식비 지원 3억원 등 총 438억원이 사회적 약자 지원 강화에 활용된다.

청년정책 사업에는 청년 매입 임대주택사업 73억원,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 70억원, 구암 다가온 건립 16억원 등 16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한국은행 등 주요 경제예측 기관들이 올해 건설투자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가운데 시는 침체한 지역 건설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문화·체육·교통 분야 민선 8기 공약과 100대 과제에 연계한 SOC사업에 재원을 집중한다.

한치흠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재정적 지원을 통한 지역 경제의 어려움 극복에 방점을 두고 평년보다 더 일찍 편성했다”라며 “예산안이 확정되는 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사회적 약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집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추경 예산안은 30일부터 열리는 대전시 의회 277회 임시회 심의 및 의결을 거쳐 내달 10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oon066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