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토·EU, G7 국가들에 "우크라이나 방공망 강화" 촉구

입력 2024.04.19. 03:38 댓글 0개
[카프리=AP/뉴시스](사진 왼쪽부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이 18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남부 휴양지 카프리에서 열린 G7 외무장관 회의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4.04.19.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유럽연합(EU)의 고위 관리들은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에게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방공 시스템과 포병을 제공하기 위한 신속하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원조가 계속 지연됨에 따라 전쟁이 러시아에 유리한 쪽으로 기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18일(현지시각) 이탈리아 휴양지 카프리에서 열린 G7 외무장관 회의에서 이 같이 연설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렐 대표는 "러시아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패트리엇 방공 미사일 시스템이 더 이상 없다면 우크라이나의 전력 시스템은 파괴될 것"이라며 "그리고 어떤 나라도 집, 공장, 최전방에 전기를 공급하지 않고는 싸울 수 없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미국 의회가 미국 방산 제조업체로부터 무기와 탄약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우크라이나에 대한 610억달러 규모의 원조 패키지를 곧 표결에 부칠 것이라는 징후를 환영했다. 그는 또 최근 독일이 새로운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를 인도한다고 발표한 것을 비롯해 최근 네덜란드와 덴마크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재정지원 약속도 환영했다.

그러나 그는 우크라이나의 대응을 장기적으로 더 잘 조율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장기적이고 지속 가능한 원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대공방어 강화가 시급하고 중요하다"며 포탄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리는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앞지르는 상황에 계속 있을 수 없다. 러시아는 (미사일을)발사하고 또 발사하고, 우크라이나는 대응할 수 있는 자원이 제한돼 있다"며 "그래서 우크라이나는 더 많은 것이 필요하고, 그것이 제가 모든 동맹국에게 보내는 긴급하고 중요한 메시지이다"라고 강조했다.

G7 외무장관 회의에 초청받은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최전선에서 진격하는 동안 포병, 탄약, 대공방어 시스템을 포함한 필수적인 군사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주말에 발표된 새로운 패트리엇 포대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독일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미국 의회가 자금 원조 패키지를 신속하게 승인할 것을 촉구했다. "그래서 우리는 다른 동맹국들이 우크라이나에 대공 방어 시스템을 제공하도록 하기 위해 여기 장관급 회의에서 일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이 근본적으로 중요하기 때문이다"라고 쿨레바 장관이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국의 자금 지원이 이뤄지기를 희망하지만 다른 동맹국들도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은 쿨레바 장관과의 회동 후 "지금 이 순간 우크라이나의 모든 친구와 지지자들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 효과적으로 자신을 방어하는 데 필요한 것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극대화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당부했다.

블링컨 장관은 "푸틴 대통령이 처벌을 받지 않고 그대로 둔다면, 우리는 그가 우크라이나에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의 공격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의 다른 침략자가 될 사람들은 이를 주목하고 그들 자신의 공격을 펼칠 것"이라며 "그러면 우리는 평화와 안보의 세계가 아닌 분쟁의 세계를 맞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보렐 대표는 유럽이 우크라이나의 방어를 돕기 위해 미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방공망을 보내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며 "우리에게는 패트리엇이 있고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있다.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그것들을 우리의 막사에서 갖고 나와 전쟁이 한창인 우크라이나로 보내야 한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그것은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