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 비서실장·총리 등 '쇄신 인선' 고심···대통령실 "시간·절차 필요"

입력 2024.04.14. 07:42 댓글 0개
대통령실 "검증에 최소한의 시간 필요"
국정 쇄신·통합 상징적 인사에 공 들여
비서실장 등 후보군 여론 향방도 살펴
역대 정부들 인선도 선거후 최소 10일
쇄신 방향 발표 날짜·방식 논의도 병행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국민 담화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차기 총리와 3기 대통령실을 이끌 비서실장 등 인선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14일 또는 금주 초에는 새 비서실장 발표가 점쳐졌으나, 이보다는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4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이든, 총리를 비롯한 내각이든 사람을 검증하는 데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인사에는 어느 정도 기본적인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4월11일날 총선 결과가 나오고 총리와 비서실장, 수석비서관 전원이 사의를 표명하고 했는데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나. 오늘, 내일 중으로(인사 발표를 한다) 이렇게는 그건 굉장히 어려운 이야기"라고 말했다.

국정 쇄신과 국민 통합의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일 수 있는 인사를 찾는데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거론되고 있는 총리, 대통령 비서실장, 수석 후보군들에 대한 검증을 병행 중일 가능성이 높다.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인사들에 대한 여론의 향방도 살피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거론되는 비서실장 후보군만 해도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원희룡 전 장관,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5명에 이른다. 이들에 대해선 야당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특정인사에 대해선 "용산이 아직 정신을 못차렸다"는 말까지 나왔다.

여당에서도 "변화의 상징이 필요하다" "대통령이 진짜 바뀌었구나 하는 신호를 주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역대 정부들도 총선 등 선거 패배 후 인선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6년 4월13일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여당이 패한 후 4개월에 걸쳐 청와대 참모진 개편과 내각을 교체했다. 당시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표 수리에도 한달이 걸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정권내 유일하게 패배한 2021년 재보궐선거 후 9일 만에 청와대 참모진을 교체했다. 당시는 비서실장 교체는 없었고 정무, 사회수석과 대변인을 바꿨다. 총리와 5개 부처(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를 바꾸는 개각도 함께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조만간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과 국정쇄신 방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대국민 메시지의 형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참모들만 참석한 가운데 발표하는 기존 대국민담화 형식, 국무회의 계기의 입장발표, 기자회견 등을 모두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