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포항, K리그1 첫 '김기동 더비'서 서울에 4-2 재역전승

입력 2024.04.13. 16:01 댓글 0개
박태하의 포항, 6경기 연속 무패로 '선두 질주'
김기동의 서울, 골대 불운 속 안방에서 무너져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2024 K리그1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후반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포항 박찬용이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4.04.13.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포항 스틸러스가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1에서 열린 첫 '김기동 더비'에서 웃었다.

포항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FC서울에 4-2로 승리했다.

개막전에서 패한 뒤 6경기 연속 무패(5승1무)를 이어간 포항은 선두(승점 16·5승1무1패)를 지켰다.

반면 5경기 연속 무패(2승3무)가 끊긴 서울은 6위(승점 9·2승3무2패)에 자리했다.

2019년부터 포항을 이끌다가 지난해 12월 서울 지휘봉을 잡은 김기동 감독이 친정팀을 상대해 '김기동 더비'로 불린 이 경기에선 포항이 미소를 지었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2024 K리그1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전반 팀의 동점골을 넣은 서울 손승범과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4.04.13. hwang@newsis.com

2012년 서울의 수석코치를 맡아 당시 팀을 지휘했던 최용수 감독을 보좌해 그해 팀의 K리그 우승을 도왔던 박태하 포항 감독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서울은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슈퍼스타' 제시 린가드가 전날 무릎 수술을 받아 이날 포항전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린가드의 복귀까진 한 달이 걸릴 전망이다.

린가드가 빠진 가운데 서울은 일류첸코와 함께 조영욱, 손승범, 팔로세비치로 공격진을 꾸렸다. 중원은 기성용과 류재문이 맡았고, 포백 수비엔 강상우, 술라카, 권완규, 최준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철원이 꼈다.

포항은 조르지와 허용준이 투톱을 이루고 백성동, 오베르단, 한찬희, 김인성이 미드필더로 포진했다. 포백 수비는 완델손, 박찬용, 이동희, 신광훈이 맡고 골문은 황인재가 지켰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2024 K리그1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후반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포항 이호재가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4.04.13. hwang@newsis.com

서울이 먼저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12분 포항 수비 실수를 틈타 팔로세비치가 페널티박스 외곽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때렸다.

위기를 넘긴 포항이 선제골로 포문을 열었다. 전반 14분 백성동의 코너킥이 박찬용의 머리를 스치며 뒤로 흘렀고, 쇄도하던 허용준이 차 넣었다. 시즌 마수걸이 득점이다.

반격에 나선 서울은 전반 추가시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세트피스 찬스에서 기성용의 크로스를 권완규가 머리에 맞췄고,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문전에 서 있던 손승범이 오른발에 맞혀 골망을 흔들었다. 손승범의 프로 데뷔골이다.

양 팀 모두 후반에 교체 카드를 통해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2024 K리그1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후반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서울 윌리안이 일류첸코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04.13. hwang@newsis.com

먼저 포항이 후반 시작과 함께 한찬희, 허용준을 불러들이고, 김종우, 어정원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서울은 10분 뒤 손승범, 류재문 대신 윌리안, 김진야를 내보내 승부수를 던졌다.

서울이 추가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19분 강상우가 상대 왼쪽 지역을 파고든 뒤 찔러준 컷백 크로스를 포항 오베르단이 차단했으나, 쇄도하던 윌리안이 낚아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포항은 후반 22분 미드필더 백성동을 빼고 공격수 이호재를 투입했고, 이 변화는 적중했다.

이호재는 투입 5분 만에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완델손의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서울 골문 구석을 갈랐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2024 K리그1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후반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포항 이호재가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4.04.13. hwang@newsis.com

흐름을 바꾼 포항은 후반 31분 추가골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코너킥 이후 세컨볼 찬스에서 완델손의 크로스를 박찬용이 감각적인 오른발 아웃프런트 슈팅으로 차 넣었다.

리드를 빼앗긴 서울은 막판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찬스에서 일류첸코가 날아 헤더를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땅을 쳤다.

움츠리고 있던 포항은 이후 역습 찬스에서 정재희의 쐐기골로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