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농기원, 중남미 커피 유전자원 도입...연구 길 열어

입력 2024.04.08. 11:35 수정 2024.04.08. 11:42 댓글 0개
코스타리카와 커피 재배기술 교류 등 3자 간 업무협약
전남농업기술원은 코스타리카에서 중남미 열대농업연구교육센터(CATIE), 코스타리카 커피연구소(ICAFE)와 커피 연구 교류 등을 위한 3자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코스타리카에서 중남미 열대농업연구교육센터(CATIE), 코스타리카 커피연구소(ICAFE)와 커피 연구 교류 등을 위한 3자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커피 유전자원 교류 ▲협력 연구 프로젝트 발굴 ▲협력 훈련 프로그램 실시 ▲커피 재배기술 교류 ▲인력 교류 및 회의·워크숍·세미나 등의 교류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협약에 따라 전남농업기술원은 중남미 커피 유전자원 도입을 통해 전남지역 기후에 맞는 품종선발을 추진하며, 코스타리카는 우리나라의 인공지능(AI)기반 디지털 농업기술을 전수 받는다.

연구용 커피 품종은 검역 등 절차를 밟아 올 하반기부터 들여오며,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각 기관의 연구 역량을 결합해 재배기술의 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 2022년 커피를 지역특화 집중육성작목으로 선정해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농촌진흥청으로부터 3년간 연구비를 지원받아 연구기반 구축과 재배·가공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번 기술협력도 실질적인 재배지의 기술과 유전자원 도입을 위해 이뤄졌다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은 "이번 MOU가 단순한 협약을 넘어서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전남이 k(케이)-coffee를 선도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