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형 만원주택' 210호 건립···고흥·보성·진도·신안 공급

입력 2024.04.03. 09:37 댓글 0개
월 1만원 임대료로 최장 10년간 거주해
도심 위치, 학교·마트 등 편의 시설 갖춰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도가 올해를 '지방소멸 위기 극복 원년'으로 삼은 가운데 인구 감소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청년인구의 유출을 막고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 '전남형 만원주택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9월 청년층 주거 안정을 위해 전남형 만원주택 1000호를 공급하겠다는 김영록 지사의 발표 이후 관련 조례 제정 등을 통해 사업 추진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지난 2월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된 16개 군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9개 군이 응모함에 따라 전문가로 구성된 전남도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고흥·보성·진도·신안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선정된 4개 군에는 단지별로 전남도에서 50호를 공급하고 진도군의 경우 군비를 더해 10호를 추가 공급함으로써 모두 210호가 건립될 전망이다.

이번 대상지들은 도심지에 위치해 학교와 보육·판매시설, 주민편익 시설 등 입주청년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는 것이 주요 선정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고흥과 보성은 나로우주센터와 관련된 우주항공산업과 스마트팜 종사자, 순천대 글로컬30 선정에 따른 일자리 수요 증가 전망이 평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진도와 신안은 섬 지역 숙박형 국내 관광 활성화로 관광레저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수요 증가와 수산업을 위해 귀어하는 청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등이 이번 선정에 영향을 끼쳤다.

전남형 만원주택 사업은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과 청년을 위한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을 신축해 보증금없이 월 1만원의 임대료로 최장 10년간 거주할 수 있다. 도비, 광역소멸기금 등 2843억원이 투입된다.

최초 거주 기간도 4년으로 기존 공공임대아파트보다 2년 길다. 신혼부부는 아이를 한명 출산할 때마다 3년씩 연장할 수 있다. 청년, 신혼부부 등은 월 임대료를 1만원만 부담함으로써 절감된 주거비를 모아 자립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월 1만원의 임대료가 지속되도록 운영비 재원 별도 마련을 위해 680억원 규모의 청년 주거안정과 한옥 기금을 전국 최초로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 3월 조례를 제정했다.

김 지사는 "만원 주택에 거주하는 청년과 신혼부부가 입주해 행복한 삶을 영위하도록 건설 후 불편함까지 세심히 살피겠다"며 "앞으로도 청년맞춤형 정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충분한 지원을 통해 청년 중심의 전남 행복시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