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부겸 "윤석열·한동훈, 제주 4·3추념식 불참 이해 안돼"

입력 2024.04.02. 23:12 댓글 0개
"역사적 논란 있는 사안 아냐…입장 바뀌기를 촉구"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대구 중구 동성로를 찾아 대구에 출마한 각 지역구 후보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2.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제주 4·3추념식에 불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주4·3사건은 이제 역사적 논란이 있는 사안이 아니다. 정부여당의 입장이 바뀌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 보수정당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4·3추념식에 참석했다"며 "그런데 정작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2년 연속으로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여당의 대표인 한 위원장도 참석하지 않는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4·3추념식은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제주도가 주관하는 정부 공식행사"라며 "역사적인 참극에서 희생되신 분들을 기리고, 다시는 이런 무자비한 국가 폭력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다짐의 자리다. 이념과 진영에 따라 입장을 달리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많은 제주 도민들의 삶에서 4·3은 아직 끝나지 않은 역사"라며 "우리는 마지막 하나의 진실이라도 더 발견해야 하고, '흔들리지 않는 진실의 역사' 위에 우리 공동체를 바로 세워야 한다. 그것만이 억울하게 돌아가신 영령들의 한을 달래는 길"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