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OK금융 오기노 감독 "챔피언 대한항공, 우리보다 두 수 위"

입력 2024.04.02. 23:08 댓글 0개
8년 만의 챔피언결정전에서 3연패로 준우승
[인천=뉴시스] 고승민 기자 = 29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포스트시즌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대한항공 대 OK금융그룹 1차전,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24.03.29. kkssmm99@newsis.com

[안산=뉴시스]김주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OK금융그룹은 2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2-3(25-27 25-16 25-21 20-25 13-15)으로 졌다.

8년 만에 챔프전에 오른 OK금융그룹은 '적지' 인천에서 1, 2차전을 패했다. 안방으로 돌아온 이날 마저 무릎을 꿇어 3연패로 챔프전을 마쳤다.

경기를 마친 뒤 오기노 마사지 OK금융그룹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마워했다.

오기노 감독은 "선수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타이트한 일정 속에서도 열심히 해줬다. 졌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챔프전까지 올 수 있었다. 패배는 (감독인) 내 책임이다"고 분투한 선수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우승을 가져간 상대도 예우했다. "대한항공이란 팀이 선수층이 두텁다라는 걸 느낄 수 있었다. 교체로 나온 선수들도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우리 보다 한 수, 두 수 위의 팀이라고 생각했다"고 우승팀을 인정하며 "다음에 되갚아 줄 수 있도록 팀을 잘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OK금융그룹의 역대 세 번째 사령탑인 오기노 감독은 지난해 5월 팀의 첫 번째 외국인 감독으로 선임됐다.

오기노 감독은 부임 첫 시즌 팀을 3년 만의 봄배구로 이끌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뒤 현대캐피탈과의 준플레이오프에 이어 우리카드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최후의 무대'까지 진출했다.

목표로 했던 정상에 서진 못했지만 의미가 없었던 건 아니다.

오기노 감독은 "한국 배구 1년 차로 오늘까지도 계속 공부할 수 있었다"며 "기존 한국 V-리그 팀과는 다른 배구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한다. 잘 따라와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수정할 부분을 고쳐가면서 내 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시즌 V-리그 남자부에는 외국인 감독이 대거 등장한다. 오기노 감독과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을 비롯해 현대캐피탈, KB손해보험 등도 외국인 감독을 선임했다.

오기노 감독은 "외국인 감독이 많아져 세계적인 배구를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훌륭한 감독님들이 오시기 때문에 좋은 점을 공부하면 좋을 것 같다. 이번 시즌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OK금융그룹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V-리그에서 첫 시즌을 마감한 오기노 감독은 "마지막으로 대한항공의 통합 4연패를 축하한다"며 상대에게 박수를 보내는 것도 잊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