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하천에서 찾은 미래 먹거리···단백질 생산 미생물 발견

입력 2024.03.05. 06:00 댓글 0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담수 균류 특허 출원
제주 중문천서 균주 발견…시스테인 12% 이상
[세종=뉴시스]담수균류 아스퍼질러스 튜빙엔시스 NNIBRFG24257 균사체 동결건조분말. (사진=환경부 제공) 2024.03.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동물복지와 채식주의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 산하기관이 대체육 등으로 가공할 때 쓰는 균단백질을 만드는 균류를 발견해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주도 중문천에서 대체육 소재인 마이코프로테인을 만들 수 있는 균류를 발견, 지난해 말 특허를 출원했다고 5일 밝혔다.

마이코프로테인(균단백질)은 곰팡이, 버섯, 효모 등 균류에서 생산되는 단백질이다. 전세계적으로 이를 활용한 대체 단백질 제품 개발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2004년 영국에서 처음 선보인 마이코프로테인이 함유된 대체육 제품이 그 예다. 최근 국내에서도 대체 단백질 소재와 이를 활용한 제품에 대해 기업과 소비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연구진은 지난해부터 수행한 담수균류 생물자원을 이용한 대체 단백질 소재 개발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하천(제주도 중문천)에서 아스퍼질러스 튜빙엔시스(Aspergillus tubingensis) 균주를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연구를 통해 균주가 30% 이상의 단백질을 함유하고, 특히 단백질을 구성하고 있는 아미노산 성분 중에서 고기의 풍미를 내는 시스테인 함량이 전체의 12% 이상인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균류를 활용한 대체육 제품 개발을 비롯해 대체 단백질 소재를 생산할 수 있는 또 다른 균류를 찾아내는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류시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실장은 "최근 대체 단백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결과가 대체 단백질 소재의 다양화 및 국산화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마이코프로테인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미생물 소재를 지속적으로 찾아내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