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 국민추천제 방식·대상지역 발표···'세대교체' 효과낼까

입력 2024.03.05. 05:00 댓글 0개
공관위, 오전 브리핑서 공개…전날 격론 이어져
강남권·영남권 등 최대 3개 지역구에 적용할 듯
'고인물 공천' 청년들 험지 배치 등 지적 잇따라
한동훈 "청년 공천 등 부족…강남 등 보정할 것"
[천안=뉴시스] 조성봉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후 충남 천안시 동남구 백석대학교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04.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국민의힘은 5일 공천 막판 흥행을 위한 '국민추천제'의 구체적인 운영 방식과 대상 지역 등을 공개한다. 정치 신인 발굴에 미흡했다는 지적을 뒤집을 방식 등이 담길 지 주목된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민추천제 관련 논의 결과를 밝힐 예정이다.

그간 공관위는 보수 텃밭인 서울 강남권과 영남권 일부 지역구에 국민추천제 도입을 검토해왔다. 골자는 국민 눈높이에서 추천을 받은 후보자를 기존 공천 신청자와 경선을 붙이거나 우선 추천(전략공천)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운영 방식 등을 두고 당 내부에서도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과정이 밋밋하다는 지적에 따라 아이디어 차원에서 제안됐지만, 실효성 등에 대한 우려도 만만치 않아서다.

또 공관위가 '현역 불패'라는 비판을 뒤집기 위한 장치로 국민추천제를 꺼내 들면서 해당 지역구 의원들의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전날 열린 회의에서도 격론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서울 강남권과 영남권 일부 등 다수의 지역구에 도입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적용 지역구도 최대 3곳으로 좁혔다고 한다.

현재까지 강남권에서는 서초을과 강남갑·을·병이 공천 방식을 확정 짓지 않았다.

대구·경북(TK) 지역의 경우 대구 북갑, 대구 달서갑, 경북 안동·예천, 경북 구미을 등이 비워져있다. 부산·경남(PK) 지역에서 경우 부산 서·동, 부산 강서, 울산 남갑 등이 후보자를 내지 않았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시간이 이제 없지 않나"라며 "쓸데없이 힘을 뺄 수 있어서 가능한 단촐하게 확정하겠다. 약간 절충형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절충안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자 정 위원장은 "국민추천제로 가면 여론을 수용하는 방식이라든가 여러 복잡한 문제들이 많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국민추천제를 여성·청년 등 정치 신인을 발굴하는 장치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진행된 공천에서 많은 현역 의원이 살아남았고, 평균 연령도 높아 이른바 '고인물 공천'이라는 지적 때문이다. 전날까지 확정된 총선 후보자 200명 가운데 30·40대 후보는 약 25명에 불과하다.

인지도가 떨어지는 청년 후보 대부분이 서울 동북부와 경기, 충청, 호남 등 험지에 배치되고 있다는 지적도 국민추천제 방식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천안 백석대학교에서 열린 대학생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공천 과정에서) 청년이나 이런 부분에서 의도하지 않았지만 부족한 면이 보일 수 있고 보정해야 한다"며 "그 방식으로 비례공천과 강남권 등에서 국민 공천 방식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