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끊이지 않는 재난사고···광주·전남 한해 370여명 사망

입력 2024.03.04. 12:00 댓글 0개
2022년 재난연감…사망자 광주 70명·전남 299명
부상 각각 1만852명·1만3061명…재산피해 443억
붕괴·화재·공단 내 사고 증가세…예방 대책 절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6일째인 16일 오후 공사중 붕괴된 콘크리트 구조물이 외벽에 걸쳐 있다. 2022.01.16.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박기웅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한해 재난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이 370여명으로, 부상자 또한 2만4000여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과 부상은 다소 감소하는 추세지만, 화재 사고와 익사를 비롯한 해양사고는 증가하고 있다. 또 어린이 놀이시설 중대사고와 공단 내 사고, 붕괴사고도 끊이지 않아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4일 행정안전부가 최근 발간한 '2022 재난연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22년 기준 각종 재난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광주가 70명, 전남 299명 등 36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광주 1만852명, 전남 1만3061명 등 총 2만3913명으로, 실종자도 각각 7명씩 총 14명이 발생했다. 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 규모는 광주 34억 원과 전남 409억 원으로 443억 원에 달했다.

광주 전남의 재난사고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도로교통사고였다.

광주는 2022년 7076건의 도로교통사고가 발생해 57명이 숨지고 1만640명이 부상을 입었다.

같은 기간 전남에서는 8382건의 사고로 202명이 사망했고, 1만2694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사고는 광주가 761건으로 전년(796건) 대비 2.4%(18건) 증가한 반면, 전남은 전년(2473건) 대비 18.3%(452건)이나 증가한 2925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광주에서는 3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총 34억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전남은 30명이 사망하고 70명이 다치는 등 1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재산피해만 353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전남에서 발생한 화재 중 1803건과 광주 375건이 부주의로 인한 사고였다는 점에서 화재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산불은 광주가 4건, 전남이 56건이었다. 전남은 38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밖에 전남에서는 해양사고도 급증, 전년(798건) 대비 30.5%나 증가한 1041건에 달했다.

해양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36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2명이 실종됐다. 사고원인은 기관손상이 321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유물 감김 147건, 운항저해 69건, 충돌 64건 등 순이었다.

공단 내 시설사고도 광주에서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과 달리, 전남에서는 전년(6건) 대비 167% 증가한 7건이 발생해 8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뉴시스] 김혜인 기자 = 31일 오전 전남 여수시 화치동 여수산단 내 한 공장 사무실 2층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공장 관계자 3명이 경상을 입었다. 사진은 폭발 사고 현장. 2022.05.31. (사진=여수 소방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망사고 7명은 전부 공장 내에서 사고를 당했으며, 가스누출이 2명, 폭발 1명, 기타 4명 순이었다.

전기(감전) 사고는 광주와 전남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광주는 전년(15건) 대비 60.0% 증가한 24건이 발생, 전남은 4.4%(1건) 증가한 24건이었다. 이 사고로 각각 24명씩 총 48명이 부상을 입었다.

어린이 놀이시설 중대사고도 광주는 2건, 전남은 6건이 발생했다.

광주는 주택단지와 도시공원에서 각 1건씩 발생해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전남은 주택단지 3건과 학교 2건, 아동복지시설 1건 등 6명이 부상을 입었다. 전남은 추락으로 인한 사고가 2건이나 됐다.

붕괴사고도 이어졌다. 광주는 105건의 사고로 5명이 부상을 입었고, 전남은 214건의 사고로 2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을 입는 등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광주 붕괴사고의 53건은 작업·공사장으로, 전남은 도로·철로·교량이 99건이라는 점에서 건설현장에서의 붕괴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각종 대비책 마련이 요구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box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