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행안부, 초등생 교육용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 개발

입력 2024.03.04. 12:00 댓글 0개
AI·가상공간 활용해 초등학생에 도로명주소 교육
상반기 시범운영 거쳐 하반기 전국 초교로 확대
[세종=뉴시스] 행정안전부가 KT기술혁신부문과 함께 개발한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 사용 예시. (자료=행정안전부). 2024.03.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성소의 기자 = 행정안전부가 초등학생 교육용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 교재 개발을 완료해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도로명주소가 전면 사용되면서 초등 교과서에 도로명주소 교육 내용이 포함됐지만, 전문교재가 제작된 적은 없었다. 이에 행안부는 지난해 5월부터 KT기술혁신부문과 협업해 초등학생을 위한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 개발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개발된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가상공간에 도로명주소·사물주소 등 주소정보와 관련된 내용을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춰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학생은 가상공간에서 도로 유형별로 도로를 건설하거나 건물을 건축하고, 건물 유형에 따라 건물 번호판과 도로 방향용 도로명판을 제작해 설치하는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또 시설물에 설치된 사물주소도 확인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도로명주소의 사용방법 등을 익힐 수 있다.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는 지난달 26일부터 4일 간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를 통해 해외에도 공개됐다.

행안부는 올해 상반기 지방자치단체 도로명주소 업무 담당자를 중심으로 하는 시범 운영을 실시해 보완사항을 점검하고 올해 하반기부터는 전국 초등학교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는 지자체 도로명주소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오는 5일부터 전국 6개 권역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는 이달 5일 수도권을 시작으로 6일 강원권, 12일 호남권, 13일 충청권, 18일 영남권에서 진행된다.

시범 운영되는 도로명주소 디지털교과서는 KT에서 제공하는 지니버스를 통해서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김민재 차관보는 "주소를 기반으로 하는 생활 편의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는 만큼 정부도 디지털 교육 환경 조성을 통해 어린이들이 주소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