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여대, 양궁여제 기보배 교수로 임용

입력 2024.03.03. 17:58 수정 2024.03.03. 18:01 댓글 0개
"모교 스포츠학과서 새출발"
기보배 신임교수가 지난달 29일 광주여자대학교 이사장실에서 오장원 이사장으로부터 임용장을 받고 있다. 광주여자대학교 제공

'양궁여제' 기보배가 은퇴 후 모교에서 교수로 새출발한다.

광주여자대학교는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기보배가 지난 1일부터 모교인 광주여대 스포츠학과 교수로 임용됐다고 4일 밝혔다.

광주여대는 2000년 양궁부 창단 이후 기보배-최미선-안산으로 이어지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함으로써 한국 여자 양궁을 선도하고 있으며, 2023년에는 글로벌 체육 인재 양성을 위해 스포츠학과를 신설했다.

광주여대 초등특수교육과 출신인 기 신임 교수는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내외 무대에서 획득한 금메달 개수가 94개에 달하는 한국 양궁의 전설로 통한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 2관왕, 2016년 리우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금메달,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기보배 신임교수가 지난달 29일 광주여자대학교 이사장실에서 오장원 이사장으로부터 임용장을 받고 있다. 광주여자대학교 제공

또한 지난 2022년에 체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후 대학에서 양궁 교과목의 강의를 맡아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최근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이제는 모교인 광주여대 스포츠학과 교수로 임용돼 양궁의 대중화와 후학 양성을 위해 교단위에 서게 됐다.

기 신임 교수는 "모교인 광주여자대학교 스포츠학과 교수로서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면서 "앞으로 양궁의 대중화와 후학 양성을 통해서 체육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국기자 hkk42@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