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북한, '지방발전' 첫 공장···김정은 "이제 시작 송구"

입력 2024.02.29. 07:11 댓글 0개
28일 평남 성천군 지방공업공장 건설 착공식
김정은, 발파단추 누르고 연설…"솔직히 쉽지 않아"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 중앙)이 28일 평안남도 성천군 지방공업공장 건설 착공에 참석한 모습. 2024.02.29. (사진=노동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방 경제 향상을 위해 내놓은 대책인 '지방발전 20×10 정책'에 따른 첫 공사를 시작했다.

2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28일 평안남도 성천군 지방 공업공장 건설 착공식에 참석해 발파단추를 누르고 연설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1월 최고인민회의에서 제시한 이 정책은 매년 20개 군에 현대적 공업공장을 건설해 10년 안에 인민의 물질문화 수준을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새로워질 지방 모습을 상상하니 긍지와 자부심이 든다면서 "한편으로는 솔직히 이제야 이것을 시작하는가 하는 자괴심으로 송구스럽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에 비해 지방이 뒤떨어지는 것은 너무도 오래동안 어쩔 수 없는 상례로, 당연한 현실로" 인식됐지만 당은 이 같은 수도 평양과 지방 간 격차 해소를 "역사적 과제"로 내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는 물론 전국의 농촌들에서 해마다 통큰 살림집(주택)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가 그 하나하나의 전역들에 못지 않는 또 하나의 10년 창조대전을 결단하고 새로운 전선을 전개한다는 것은 솔직히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지방경제를 전국적 판도에서 완전히 새롭고 선진적인 토대 우에서 재건하여 공화국 전체 인구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지방인민들의 초보적인 물질문화 생활수준을 한단계 올려세우는 것, 이 역시 매우 절박하게 나서는 국가의 중대사"라고 강조했다.

정책 추진에서 유념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생산 건물들을 번듯하게 건설하고 현대적인 설비들을 갖추어 놓고도 원료, 자재가 부족하거나 이런저런 사정으로 공장 운영을 정상화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당과 국가 앞에, 인민들과 군인 건설자들 앞에 죄악"이라고 밝혔다.

또 "지역인민들의 생활을 개선하는 사업이 오히려 그들에게 부담을 끼치는 부정적인 후과를 초래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돌리고 빈틈없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방발전 20×10 정책 관철을 위해 새로 조직된 조선인민군(북한군) 제124연대"에 깃발을 수여했다.

착공식엔 지방발전 20×10 비상설 추진위원회를 책임지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를 비롯해 리일환·김재룡·전현철 당 비서, 리히용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리경철 당 평안남도위원회 책임비서 등이 참가했다.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군 총정치국장 및 건설에 동원된 군인들도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