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 29일 '김건희 특검법' 빨간불에 강남·영남 공천 속도 주목

입력 2024.02.29. 05:00 댓글 0개
선거구 획정 협상 난항에 쌍특검법 표결도 불투명
보수 텃밭 '국민추천제' 도입, 미뤄질 수 있어
"쌍특검법 고려한 공천, 대구 현역 생존율 사상 최대"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4.02.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항섭 기자 = 선거구 획정을 놓고 여야간의 협상 난항이 이뤄지면서 국민의힘 공천 속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일명 ‘쌍특검법’(김건희 여사·대장동 특검) 재표결 이후 보수의 텃밭인 강남과 영남 지역의 공천이 대거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쌍특검법 표결이 다시 한번 미뤄진다면 강남과 영남에 대한 공천 결정에도 속도 조절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국민추천제를 통해 현역 물갈이를 한다는 전략에 대한 고심도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제21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3월에도 임시국회를 열 수는 있으나 4·10 총선을 위한 선거운동을 감안하면 사실상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여야는 오늘 본회의에서 제22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과 쌍특검법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다. 다만 선거구 획정안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쌍특검 안건이 본회의에 올라갈지 불투명해졌다.

전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선거구 획정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쌍특검 표결 안한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선거법이 처리되면 쌍특검법도 함께 표결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이해식 민주당 의원은 "윤 원내대표가 의총을 마치고 브리핑한 것을 보니 마치 김건희 특검법하고 우리가 그것(선거구 획정)을 연계를 하는 것처럼 말씀 하셨는데 저는 정말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김건희 특검법을 처리하기 위한 정치적 압박을 저희 당에게 하고 있는 거 아닌가"면서 "국민의힘은 여전히 김건희 특검법 처리가 더 중요하구나 라는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즉, 선거구 획정을 놓고 여야 간의 치열한 대립이 나타나면서 쌍특검법 표결도 미뤄질 수 있는 상황이다.

그간 여당은 현역 의원들이 대거 생존하는 공천이 나타났다. 지난 25일 1차 경선에서 5선 정우택 의원과 3선 이종배·박덕흠 의원, 초선 장동혁·엄태영 의원 등 5명의 충청권 현역의원이 경선에서 모두 승리했고 전날 2차 경선에선 김기현·주호영·김상훈 의원 등 중진들이 본선에 올라갔다.

또 주요 텃밭인 강남과 대구·경북(TK), 영남권에 대한 공천은 미뤄지고 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쌍특검법 표결과 개혁신당 등 제3지대로의 이동을 고려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 초선 의원은 "쌍특검 때문에 계속 공천을 미룰 수 없고, 그럼 현역 불패일 수 밖에 없다. 현역을 안 잘라내는 전략을 쓸 것"이라며 "김기현 전 대표까지 살리는 것 봐라. 지역구 의원들은 거의 다 불패"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상 처음으로 대구에서 이렇게 현역 의원들이 살아남은 경우는 없을 것"이라며 "일부 컷오프 된 사람은 원래부터 조금 논란이 있었던 사람들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쌍특검 표결 때문에 대통령실이 지금 참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 측근들이 그것 때문에 한동훈 위원장에게 끌려다니는 것 아닌가"라고 판단했다.

다른 여당 의원은 국민의힘의 공천에 대해 "쌍특검법 표결을 고려한 것"이라며 "10~20% 감점이라는 것이 별거 아니다. 신인들을 충분히 극복이 된다"고 말했다.

강남과 TK등에 적용하려 했던 국민추천제도 소폭 수준으로 적어질 수 있다. 국민의힘은 국민추천제를 어떤 식으로 운영할 지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여당이 선택받아왔던 텃밭에 국민들이 원하는 후보를 보내 흥행을 노리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제안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 위원장은 국민추천제에 대해 "(강남권은)과거 전례를 보면 우리 당이 국민의 선택을 많이 받아왔던 지역"이라며 "국민이 원하시는 분들을 국회로 보내는 것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런 식의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전날 장동혁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추천제를 몇개 지역구, 어느 지역구에서 할지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 것은 아니다"면서 "국민추천제를 할지, 한다면 어떤 방식으로 할지, 몇 개 지역구에서 할지 등 구체적인 방안을 고민하면서 안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