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낙연 윤석열-이재명, 서로 방탄 사돈지간

입력 2024.02.28. 15:33 수정 2024.02.28. 15:50 댓글 0개
윤, 가족 비리 방탄 위해 신성한 권한 남용해
민주당 총선 목표는 이재명 호위무사 선발전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으로부터 자리 안내를 받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책임위원회의 에서 "야당은 불체포특권 으로, 대통령은 거부권 으로 서로 방탄하는 방탄 사돈지간이 됐다"면서 "정치가 법치주의를 망가뜨리도록 타락하고, 개인비리 방탄용 으로 변질된 것은 대한민국 역사의 수치"라고 밝혔다.

그는 "내일(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른바 쌍특검법(대장동 클럽·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이 재의결된다"며 "이 두 법은 작년 12월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 했지만 8일 만에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다시 국회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거부권은 헌법 제53조에 규정된 국가운영을 위하 신성한 권한"이라며 "그러한 권한을 가족 비리 방탄을 위해 사용한 것은 역사상 유례가 없을 것이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가족 방탄을 위한 권력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또 2021년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특검을 왜 거부합니까? 죄를 지었으니까 거부하는 겁니다'라고 한 발언을 인용하며 "후보 일때와 대통령이 된 후에 특검에 대한 태도가 180도 달라졌다. 이것은 윤 대통령이 강조했던 공정도 상식도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재명 대표를 향해선 최근 민주당에서 불거진 총선 공천 파동을 언급했다. 이 공동대표는 "민주당의 공천은 공천이 아니라 이재명 호위무사 선발전으로 전락했다"며 "민주당의 총선 목표는 정권 심판이 아니라 방탄 철옹성 구축"이라고 말했다.

그는 "헌법 보장된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을 개인비리 방탄에 남용하고, 위법 혐의로 기소된 사람들이 명예회복을 위해 총선에 출마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며 "이제는 방탄의 수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의 과거만 캐는 검찰정권과 과거 비리에 묶인 야당, 그런 과거 세력에게 국민과 국가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며 "방탄 청산이 그 길이다. 과거에서 벗어나 미래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민 공동대표도 "윤석열 정권 심판 이라는 국민의 여망과 민심을 받들어야 할 야당인 민주당은 이러한 임무를 망각하고 자멸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며 "총선 이후 차기 당권 경쟁자들을 모조리 숙청하는 마치 봉건시대 폭군의 권력 놀음을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라고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대표 개인의 방어와 방탄을 위해 민주적 정당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 당대표의 권한을 악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는 정치적 배임 행위에 해당한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이 망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윤석열 정권이 독선, 독주를 이어가게 될 것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미래가 윤석열 정권에 회초리를 들고 국민의힘 과반수를 저지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며 "새로운미래가 어려운 총선 정국에서 전략적 변곡점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