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中헝다 창업자 '콩가루 집안'···전처 아들 상대로 소송

입력 2024.02.27. 22:31 댓글 0개
1700억원 빌린후 미상환…홍콩법원에 소송 제기
차남 중국에 연행된 것으로 알려져
[서울=뉴시스]중국 부동산 위기의 진앙지인 헝다(에버그란데)그룹 창업자 쉬자인의 전처 딩위메이가 자신의 차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쉬자인과 전처 딩위메이 모습. <사진출처: 바이두> 2024.02.27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부동산 위기의 진앙지인 헝다(에버그란데)그룹 창업자 쉬자인의 전처 딩위메이가 자신의 차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27일 중국중앙(CC)TV는 전날 딩씨는 자신의 아들인 쉬텅허가 10억홍콩달러(약 1703억원)를 빌리고 갚지 않았다며 홍콩고등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딩씨는 아들 쉬씨와 2020년 6월16일 차용 계약을 체결했고, 쉬씨가 예정된 날짜에 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딩씨는 쉬 회장과의 사이에서 쉬즈젠(장남)과 쉬텅허 2명의 아들을 뒀다.

헝다그룹 경영에 깊이 관여해 왔던 쉬텅허는 지난해 9월 당국에 연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쉬 회장의 전 부인 딩씨는 지난해 7월 하순 홍콩을 떠나 현재 중국 영토에서 벗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그가 어디에 있는 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캐나다 국적을 보유했다는 주장도 있다.

당씨는 지난해 쉬 회장과 이혼한 이후에도 홍콩에 머물며 헝다그룹의 채무 구조조정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쉬 회장 부부가 사유 재산을 지키기 위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전 홍콩고등법원은 3280억 달러 규모(약 438조원)의 부채를 가진 헝다그룹에 청산 명령을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