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지석 서브에이스 4개···대한항공, 7연승으로 선두 질주

입력 2024.02.27. 21:00 댓글 0개
무라드, 백어택 7개와 블로킹 3개 포함 22득점
[서울=뉴시스]정지석. 2024.02.27.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1위 대한항공이 정지석의 강한 서브를 앞세워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대한항공은 27일 오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홈경기 한국전력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6-24 25-22 29-27)으로 승리했다.

대한항공은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21승11패 승점 64점이 된 리그 1위 대한항공은 2위 우리카드(승점 59점)와 격차를 승점 5점 차로 벌렸다.

한국전력은 2연패에 빠졌다. 16승16패 승점 47점에 머문 한국전력은 3위 OK금융그룹(승점 50점)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대한항공 무라드가 백어택 7개와 블로킹 3개 포함 22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이 백어택 5개와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17점을 뽑았다. 김민재가 10점을 보탰다.

한국전력 타이스가 백어택 6개 포함 15점을 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서재덕은 13점, 신영석은 9점을 뽑았다. 임성진은 3세트 막판 3연속 서브에이스를 기록했지만 역전에는 실패했다.

1세트 듀스 접전 끝에 대한항공이 이겼다. 24-24 듀스에서 정지석이 백어택을 성공시켰다. 정지석은 랠리 끝에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세트를 끝냈다.

2세트에서는 무라드가 60% 넘는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혼자 8점을 뽑아 공격을 이끌었다. 막판 정지석의 연속 득점으로 앞선 대한항공은 한국전력 타이스의 서브 범실에 힘입어 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끌려가던 한국전력은 세트 막판 임성진의 3연속 서브에이스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전력은 신영석과 타이스의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지만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가 패스페인트로 27-27 동점을 만들었다. 무라드의 오픈 공격으로 매치 포인트에 도달한 대한항공은 김민재가 타이스의 백어택을 블로킹해내며 승리를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