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목포시, 무안군과 버스운행 손실액 연 10억 분담 합의

입력 2024.02.27. 11:57 댓글 0개
현행 대비 35% 감축 결정
영암군은 분담 결정 안해
55% 감축 운행 방침
[목포=뉴시스] 목포시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목포시는 목포~무안 노선을 무안군에서 연 10억을 분담하는 조건으로 현행 대비 35% 감축 운행하는 것으로 최종 협의했다고 27일 밝혔다.

목포~영암 노선은 영암군의 손실 분담 미결정에 따라 55% 감축 운행한다.

시는 지난해 6월부터 시내버스를 비상경영 체제로 전환하면서 무안군, 영암군과 시계외 노선 손실 분담액 협의를 진행했으나 지난 11월 양 군으로부터 미분담 입장을 통보받았었다.

목포시가 부담해야 하는 시계외 노선 운행 손실액은 67억에 달하며, 2023년 기준 총 손실액 170억원의 39.4%이다.

시는 지역민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전남도에 중재를 요청하는 등 현행 노선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두 지자체에 손실 분담 시 사회적 비용 절감으로 인한 지자체 예산 효율화 효과 등을 충분히 설명하면서 지역 상생 차원에서 최소한의 협력을 요청했다.

시는 무안군의 지역 상생을 위한 일부 분담 결정을 환영하며, 감축 운행으로 발생하는 이용자 불편은 향후 추가 협의를 통해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영암군의 손실 분담액 미결정이 전향적으로 신속히 바뀌길 기대하며, 현행 대비 45% 수준으로 버스를 운행하는 등 영암군민과 시민의 불편 완화에 노력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내버스 손실액 분담 협의는 전남도 내 최초 사례로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보완할 계획"이라면서 “노선개편, 노선 공영화, 운영체계 전환으로 이어지는 목포형 대중교통 시스템의 7월 정상 가동을 위해 시의회와 소통해 3월 인수인계 계약안과 지방채 발행 동의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