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소병철 불출마 선언···"투명한 공천으로 신뢰 회복해야"

입력 2024.02.26. 12:42 댓글 0개
"당내 분열과 대립 상황에 당원·국민 실망"
"검찰 개혁 이루지 못한 것도 반성해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이 26일 4·10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제22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민주당 공관위원장으로부터 하위 통보를 받지 않고 절차가 마무리되었고, 순천시민께 제가 약속했던 선거구 분구도 임박해 홀가분한 마음"이라며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의 소임은 완수했다고 자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힘으로는 개혁을 이룰 수 없고 혼탁한 정치 문화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절절히 느낀 4년여의 시간이었다"며 "고심 끝에 저 한 사람이라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광야에서 외치는 목소리를 내기로 결심했다"고 부연했다.

소 의원은 최근 공천 갈등으로 생긴 내홍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많은 당원과 국민들께서 당내의 분열과 대립된 상황에 실망하고 차가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깨끗하고 도덕적인 우위에 서지 못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며 "주권자인 국민의 뜻을 온전히 반영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으로 신뢰를 회복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검찰 개혁을 이루지 못하고 오늘날의 사태를 야기한 잘못에 대해서도 반성하자"며 "진짜 개혁은 읍참마속의 결단으로 혁신하는 데서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팎에서 쏟아지는 쓴소리를 용광로처럼 하나로 녹여내자"며 "김대중, 노무현의 하나 되는 리더십을 보여주시기를 호소한다. 민주당은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존경하는 주권자 국민 여러분 불출마로 국회의원으로서 제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바치면서 호소드린다"며 "이번 총선에서 투표에 참여해서 주권자의 무서움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