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전서 80대 심정지환자, 병원 못찾고 사망···7곳서 "진료 불가"

입력 2024.02.26. 12:22 댓글 0개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집단으로 이탈한 가운데 대전 지역에서 80대 심정지 환자가 진료 받을 병원을 찾지 못해 사망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26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낮 12시께 80대 여성 A씨가 의식장애를 겪다 쓰러진 후 심정지 상태로 53분 만에 대전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도착 약 10분 만에 숨졌다.

당시 A씨는 전문의 및 의료진 부재와 병상문제 등을 이유로 7곳의 병원에서 진료불가 통보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일 전공의들이 단체 행동에 나선 뒤 이날 오전 6시까지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구급 이송지연 사례는 총 23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말이었던 지난 25일 오전 4시께 30대 외국인 여성 B씨는 복통 및 하혈 증상으로 응급 진료를 받으려 했으나 전문의 부재 등을 이유로 14곳의 병원에서 수용 불가 통보를 받았다. 이후 3시간 만에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한편 대전지역에서는 420명이 넘는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며 240여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이 떨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