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의대 정원 배정, 4월까지 갈 수도···최대한 빨리 할 것"

입력 2024.02.26. 12:04 댓글 0개
"3월이 될지, 4월이 될지 예측 어려워"
"최대한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있어"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2.23.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성소의 기자 = 대학별 의과대학 정원 배정에 착수한 정부가 4월까지 정원 확정이 미뤄질 수 있지만, 최대한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대학별 정원 확정이 4월에 이뤄질 수 있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차관은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완료되는 대로 발표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다만 이게 3월이 될지 4월이 될지는 지금은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이미 절차는 진행이 되고 있고 3월 4일까지 학교에 수요를 받아서, 수요를 받겠다는 것까지는 지금 나와 있는 절차"라며 "그 사이에 그것을 확인하는 작업들이 있어야 되기 때문에 이게 얼마나 시간이 소요될지는 지금으로서는 명확하게 하기는 조금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4월 전 대학별 정원 배정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을 밝혔는데, 이 기한이 4월로 다소 미뤄질 수 있다는 얘기다.

박 차관은 "최대한 속도감 있게 진행을 하고 있다며 "어쨌든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방침에 의해 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의대 증원과 관련해 대화 협의체를 구성해달라고 정부가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의료계가 의협이라는 단체와 교수협의회라는 단체로 구성돼있다"며 "정부 입장에서는 교수들도 전체 교수를 대표할 수 있도록 대표성을 갖춰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적으로는 의사협회가 의사 전체를 대변하는 구조로 설정하게 돼 있는데, 의사결정 구조나 집행부의 구성이나 이런 걸 보면 개원과 중심으로 돼 있다"며 "의료계 안을 들여다보면 병원 사정이 지역별, 수도권별로 다르고 또 개원과와도 사정이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대표성을 좀 갖춰주면 보다 효율적인 대화가 되지 않겠나, 그래서 그 요청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