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성환 위해 이병훈을' 野 광주 동남을 경선 '후보 역선택' 공방

입력 2024.02.26. 10:57 댓글 0개
김성환 지지자, 이병훈 선택 요망 문자
안도걸 "정당하지 못한 구태정치" 비판
[광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로고.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광주지역 2차 경선이 진행 중인 가운데 동남을 선거구에서 본선을 전제한 후보 역선택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26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동남을과 광산을 선거구의 경선을 실시한다.

동남을은 이병훈 현 의원과 안도걸 전 기획재정부 차관이, 광산을은 민형배 현 의원과 김성진 전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 정재혁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대결한다.

경선 투표가 진행되면서 이날 오전 동남을 선거구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된 김성환 전 동구청장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인사들이 '김성환 지지자들은 김성환을 위해…이병훈 선택 요망'이라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대량 발송했다.

김 전 동구청장은 이번 경선에서 컷오프된 뒤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문자메시지는 김 전 동구청장의 무소속 본선 출마를 대비해 이병훈 의원을 역선택 해달라는 취지로 분석된다.

안도걸 전 차관은 "김성환 후보의 무소속 출마를 전제한 이병훈 후보 역선택은 광주시민과 동남을 주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일이다"며 즉각 반발했다.

안 전 차관은 "당내 경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경선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서약한 약속을 저버리고 무소속 출마 의향을 밝히면서 경선의 역선택을 흘리는 것은 정당하지 못한 처신이자 구태정치다"고 말했다.

이번 경선은 일반국민 여론조사 50%와 권리당원 투표 50%를 합산한 국민참여경선 ARS 여론조사로 치러지며, 오는 28일 오후 결과를 발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